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오미크론 확산에 아프리카 공관장 화상회의…재외국민 보호 논의
입력 2021.12.03 (22:13) 수정 2021.12.03 (22:15) 정치
외교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회의를 열고 재외국민 보호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는 아프리카 지역 23개 공관과 질병청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회의를 오늘(3일) 오후 비대면으로 주재했습니다.

여 차관보는 참석 공관장들에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이와 국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한편 여 차관보는 질병청 등 유관기관에는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정부가 취한 추가 대응조치가 오미크론 확산 추이에 따라 한시적으로만 적용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9개국을 방역강화 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고 이달 4∼17일 에티오피아발 직항편의 국내 입항을 중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 오미크론 확산에 아프리카 공관장 화상회의…재외국민 보호 논의
    • 입력 2021-12-03 22:13:33
    • 수정2021-12-03 22:15:28
    정치
외교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확산에 따라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회의를 열고 재외국민 보호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여승배 외교부 차관보는 아프리카 지역 23개 공관과 질병청 등 유관기관이 참석한 회의를 오늘(3일) 오후 비대면으로 주재했습니다.

여 차관보는 참석 공관장들에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이와 국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한편 여 차관보는 질병청 등 유관기관에는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정부가 취한 추가 대응조치가 오미크론 확산 추이에 따라 한시적으로만 적용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9개국을 방역강화 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고 이달 4∼17일 에티오피아발 직항편의 국내 입항을 중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