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선대위 전격 합류
입력 2021.12.04 (06:15) 수정 2021.12.04 (09: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의 극한 대치가 극적으로 해소됐습니다.

특히,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선대위도 정상 출범할 수 있게 됐습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소통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뜻을 모았습니다.

두 사람은 울산 울주에서 만찬회동을 한 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소식을 깜짝 발표했습니다.

윤 후보는 김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했고 당무 전반은 물론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저희는 정말 국민이 바라는 정권 교체 이외의 다른 목적이 없음을 오늘 확인했습니다."]

'당 대표 패싱' 논란과 관련해선 후보와 대표가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기흥/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특히, 젊은 세대와의 소통이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며 선대위 홍보미디어 총괄본부장을 맡은 이 대표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임승호/국민의힘 대변인 :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윤 후보의 측근 발언 등을 문제삼으며 '잠행'을 이어온 이준석 대표는 윤 후보와 자신은 단 한 번도 서로 존중하지 않거나 이견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후보와 자신의 관계를 두고 여러 주장을 했던 사람들은 부끄러워했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윤석열 후보 역시 이 대표가 선거 전략 방향을 얘기하면 전폭 수용해 왔다며 거듭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선대위 출범을 사흘 앞두고 극적 합의를 이끌어낸 두 사람은 오늘 부산에서 공동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김용태
  •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선대위 전격 합류
    • 입력 2021-12-04 06:15:38
    • 수정2021-12-04 09:44:40
    뉴스광장 1부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의 극한 대치가 극적으로 해소됐습니다.

특히,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선대위도 정상 출범할 수 있게 됐습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소통을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뜻을 모았습니다.

두 사람은 울산 울주에서 만찬회동을 한 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소식을 깜짝 발표했습니다.

윤 후보는 김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했고 당무 전반은 물론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저희는 정말 국민이 바라는 정권 교체 이외의 다른 목적이 없음을 오늘 확인했습니다."]

'당 대표 패싱' 논란과 관련해선 후보와 대표가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기흥/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특히, 젊은 세대와의 소통이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며 선대위 홍보미디어 총괄본부장을 맡은 이 대표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임승호/국민의힘 대변인 :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윤 후보의 측근 발언 등을 문제삼으며 '잠행'을 이어온 이준석 대표는 윤 후보와 자신은 단 한 번도 서로 존중하지 않거나 이견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후보와 자신의 관계를 두고 여러 주장을 했던 사람들은 부끄러워했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윤석열 후보 역시 이 대표가 선거 전략 방향을 얘기하면 전폭 수용해 왔다며 거듭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선대위 출범을 사흘 앞두고 극적 합의를 이끌어낸 두 사람은 오늘 부산에서 공동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김용태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