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외무성, 日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 발언에 “침략 야욕”
입력 2021.12.04 (18:29) 수정 2021.12.04 (18:31) 정치
북한 외무성은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일본의 방침에 선제공격을 목적으로 한 침략 야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외무성은 오늘(4일) 차성일 일본연구소 소장 명의의 글에서 “일본 총리 기시다가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를 걸고 들면서 적 기지 공격 능력의 보유를 포함한 방위력 강화에 대해 운운했다”며 “재침 야욕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 흉심의 발로”라고 규정했습니다.

차 소장은 “일본으로 말하면 조선과 아시아 나라들을 침략하고 피바다에 잠근 침략국, 전범국이며 우리나라는 그 피해국”이라며 “역사는 선제공격이 일본의 상투적인 전쟁 수법이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본이 떠드는 적 기지 공격 능력은 명백히 선제공격을 목적으로 한 침략전쟁 교리”라며 침략역사를 가진 일본이 “우리의 자주권 행사에 대해 걸고들 아무런 자격도, 명분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본과 같은 적대 세력들이 다시는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안전을 감히 침해할 수 없게 필요한 만큼 힘을 키워 자신을 지키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럽고 응당한 일이며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당당한 권리”라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달 27일 육상자위대 사열식에서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배제하지 않고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北외무성, 日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 발언에 “침략 야욕”
    • 입력 2021-12-04 18:29:53
    • 수정2021-12-04 18:31:23
    정치
북한 외무성은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일본의 방침에 선제공격을 목적으로 한 침략 야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외무성은 오늘(4일) 차성일 일본연구소 소장 명의의 글에서 “일본 총리 기시다가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를 걸고 들면서 적 기지 공격 능력의 보유를 포함한 방위력 강화에 대해 운운했다”며 “재침 야욕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 흉심의 발로”라고 규정했습니다.

차 소장은 “일본으로 말하면 조선과 아시아 나라들을 침략하고 피바다에 잠근 침략국, 전범국이며 우리나라는 그 피해국”이라며 “역사는 선제공격이 일본의 상투적인 전쟁 수법이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본이 떠드는 적 기지 공격 능력은 명백히 선제공격을 목적으로 한 침략전쟁 교리”라며 침략역사를 가진 일본이 “우리의 자주권 행사에 대해 걸고들 아무런 자격도, 명분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본과 같은 적대 세력들이 다시는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안전을 감히 침해할 수 없게 필요한 만큼 힘을 키워 자신을 지키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럽고 응당한 일이며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당당한 권리”라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달 27일 육상자위대 사열식에서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배제하지 않고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