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김종인 합류’ 극적 봉합…윤석열 ‘원팀 완성’
입력 2021.12.04 (21:12) 수정 2021.12.06 (17: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국민의힘 후보와 당 대표의 극심했던 갈등, 이 갈등이 언제 있었냐는 듯, 오늘(4일)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종일 공동 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다시 맡기로 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조직 재정비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조태흠 기잡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같은 옷을 맞춰 입고 부산 중심가에 나섰습니다.

갈등은 끝났다, 공개 선언하듯, 손을 맞잡았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단디하겠습니다. 단디하겠습니다."]

어젯밤(3일) 만찬 회동으로 당 대표와 극한 갈등을 봉합한 윤 후보는 '당 중심',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서, 어떤 분들은 정권 탈취라고도 합니다만,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특히 선거운동 기획의 전권을 이 대표에게 맡기겠다고도 했습니다.

다시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종일 바빴습니다.

당내 주요 인사들과, 선대위 조직 재정비와 추가 인선, 특히 중도 성향 인사 합류를 논의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사무총장 : "금태섭 (전) 의원은 합류할 가능성이 크고요, 권경애(변호사) 부분은 조금 더 상의를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한다, 안 한다, 줄다리기 끝에 합류를 결심한 이유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과 가까운 인사는, 최근 지지율 하락과 선대위 갈등에 우려와 책임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 안팎에서는 이준석 대표도 공개적으로 요구했던, 이른바 '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측근의 역할 제한을 후보가 수용한 게, 배경 아니냐는 추측이 나옵니다.

활동 공간이 열렸다는 건데, 선대위와 당무 전반까지 '총괄'하는 게 김 전 비대위원장 권한이다, 윤 후보도 공개 확인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 "이미 들어와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 내가 뭐라고 할 수는 없고, 내가 할 일만 부서를 만들어서 하려고…"]

윤 후보는 상당 기간의 갈등을 겪고서야 당초 기획하던 선대위 틀을 정리한 셈입니다.

국민의힘은 모레(6일) 선대위를 출범시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
  • ‘김종인 합류’ 극적 봉합…윤석열 ‘원팀 완성’
    • 입력 2021-12-04 21:12:21
    • 수정2021-12-06 17:30:51
    뉴스 9
[앵커]

정치권 소식입니다.

국민의힘 후보와 당 대표의 극심했던 갈등, 이 갈등이 언제 있었냐는 듯, 오늘(4일)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종일 공동 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다시 맡기로 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조직 재정비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조태흠 기잡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같은 옷을 맞춰 입고 부산 중심가에 나섰습니다.

갈등은 끝났다, 공개 선언하듯, 손을 맞잡았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단디하겠습니다. 단디하겠습니다."]

어젯밤(3일) 만찬 회동으로 당 대표와 극한 갈등을 봉합한 윤 후보는 '당 중심', '원팀'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서, 어떤 분들은 정권 탈취라고도 합니다만,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야…."]

특히 선거운동 기획의 전권을 이 대표에게 맡기겠다고도 했습니다.

다시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종일 바빴습니다.

당내 주요 인사들과, 선대위 조직 재정비와 추가 인선, 특히 중도 성향 인사 합류를 논의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사무총장 : "금태섭 (전) 의원은 합류할 가능성이 크고요, 권경애(변호사) 부분은 조금 더 상의를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한다, 안 한다, 줄다리기 끝에 합류를 결심한 이유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김 전 비대위원장과 가까운 인사는, 최근 지지율 하락과 선대위 갈등에 우려와 책임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 안팎에서는 이준석 대표도 공개적으로 요구했던, 이른바 '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 측근의 역할 제한을 후보가 수용한 게, 배경 아니냐는 추측이 나옵니다.

활동 공간이 열렸다는 건데, 선대위와 당무 전반까지 '총괄'하는 게 김 전 비대위원장 권한이다, 윤 후보도 공개 확인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 "이미 들어와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 내가 뭐라고 할 수는 없고, 내가 할 일만 부서를 만들어서 하려고…"]

윤 후보는 상당 기간의 갈등을 겪고서야 당초 기획하던 선대위 틀을 정리한 셈입니다.

국민의힘은 모레(6일) 선대위를 출범시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