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제재 받고도…끊이지 않는 홈쇼핑 ‘갑질’
입력 2021.12.05 (21:20) 수정 2021.12.06 (10: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홈쇼핑 업체들이 이른바 '갑질'을 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고객한테 주는 사은품 비용을 납품업체한테 떠넘기는가 하면, 인건비도 주지 않고 납품업체 직원들을 자기 마음대로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TV 홈쇼핑들 횡포가 너무 심합니다. 공정위가 140억 원이 넘는 과징금을 물렸는데요."]

2015년 3월, 6개 홈쇼핑 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습니다.

납품업체들에게 사은품 비용을 부담하게 하고, 계약서를 나눠주지 않는 등 이른바 '갑질'을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공정위의 제재에도 홈쇼핑 업체들의 갑질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대표적인 갑질은 판촉행사에 쓰는 사은품 비용 떠넘기기.

6개 홈쇼핑 업체가 약정도 없이 납품업체에 비용을 부담하게 한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뿐 아닙니다.

수시로 납품업체 직원들을 방송 게스트나 시연모델, 방청객으로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파견받은 직원만 3년여 동안 만7천 명이 넘습니다.

이들의 인건비는 납품업체가 고스란히 부담했습니다.

이 밖에도 계약서를 아예 주지 않거나 판매 대금을 늦게 지급하고, 정당한 이유 없이 상품을 반품하는 '갑질'도 여전했습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홈쇼핑 업체 가운데 6곳은 2015년도 역시 갑질로 제재를 받았던 업체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GS SHOP 등 7개 홈쇼핑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모두 41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박기흥/공정거래위원회 유통거래과장 : "가장 높은 수수료를 납품업체에게 부담시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촉비용 전가, 납품업체 종업원 부당 동원 등 불공정거래 행위가 만연하고 있어 이를 적발하여..."]

TV 홈쇼핑이 출범한 지 26년.

끊이지 않는 '갑질'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강도 높은 처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최창준
  • 공정위 제재 받고도…끊이지 않는 홈쇼핑 ‘갑질’
    • 입력 2021-12-05 21:20:15
    • 수정2021-12-06 10:11:38
    뉴스 9
[앵커]

홈쇼핑 업체들이 이른바 '갑질'을 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고객한테 주는 사은품 비용을 납품업체한테 떠넘기는가 하면, 인건비도 주지 않고 납품업체 직원들을 자기 마음대로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정새배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TV 홈쇼핑들 횡포가 너무 심합니다. 공정위가 140억 원이 넘는 과징금을 물렸는데요."]

2015년 3월, 6개 홈쇼핑 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습니다.

납품업체들에게 사은품 비용을 부담하게 하고, 계약서를 나눠주지 않는 등 이른바 '갑질'을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공정위의 제재에도 홈쇼핑 업체들의 갑질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대표적인 갑질은 판촉행사에 쓰는 사은품 비용 떠넘기기.

6개 홈쇼핑 업체가 약정도 없이 납품업체에 비용을 부담하게 한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뿐 아닙니다.

수시로 납품업체 직원들을 방송 게스트나 시연모델, 방청객으로 동원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파견받은 직원만 3년여 동안 만7천 명이 넘습니다.

이들의 인건비는 납품업체가 고스란히 부담했습니다.

이 밖에도 계약서를 아예 주지 않거나 판매 대금을 늦게 지급하고, 정당한 이유 없이 상품을 반품하는 '갑질'도 여전했습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홈쇼핑 업체 가운데 6곳은 2015년도 역시 갑질로 제재를 받았던 업체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GS SHOP 등 7개 홈쇼핑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모두 41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박기흥/공정거래위원회 유통거래과장 : "가장 높은 수수료를 납품업체에게 부담시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촉비용 전가, 납품업체 종업원 부당 동원 등 불공정거래 행위가 만연하고 있어 이를 적발하여..."]

TV 홈쇼핑이 출범한 지 26년.

끊이지 않는 '갑질'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강도 높은 처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촬영기자:심규일/영상편집:안영아/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