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김종인 “제1호 공약, 경제 소생…후보가 ‘윤핵관’ 갈등 제거할 것”
입력 2021.12.06 (09:51) 수정 2021.12.06 (09:54) 정치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제1호 공약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황폐화한 사람들을 어떻게 소생시킬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오늘(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사태로 양극화가 더 심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다음 대통령이 처음부터 문제 해결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윤석열 후보도 현 상황에서 자신이 무엇부터 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실하다”면서 “빈 공약이 아니라, 정직하게 실행할 수 있는 얘기를 하는구나 하는 믿음을 줄 수 있는 정책과 공약을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를 (윤 후보와)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그간 불편한 관계로 알려졌던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는 역할을 하면 되는 것”이라고 구체적 언급을 피했습니다.

다만, 정책 방향을 놓고 국가 역할보다는 시장 자율을 강조하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충돌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는, “국가주의니 자유주의니, 정당정치에서는 의미 없는 논쟁”이라며 “충돌이라는 게 사실 웃기는 얘기다. 논리적으로 이것을 설득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면 얘기를 못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어 “코로나 사태로 사회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당면했는데, 국가가 그것을 방치할 수 있느냐”면서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를 갖는데, 국가가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는 건 당연한데, 거기에 누가 이의를 제기하느냐”고 했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어제(5일)도 ‘자유주의 경제’를 강조하는 김병준 위원장과의 갈등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경제에 대해 큰 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경제에 대해 쉽게 얘기할 때 시장경제를 내세워 마치 자유주의자처럼 행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갈등 재현은 후보가 조율할 것”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직책 수락까지의 고심과 관련해 “내가 안 오기를 바랐던 사람들이 있었던 게 사실이고, 그 사람들이 자꾸 그런 말(갈등 발언)을 외부에 흘렸다”면서 “어떤 사람인지 짐작이 가지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무시하고 지나가자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갈등이 재현되는 것은 후보가 철저하게 조율할 것이라 본다”면서 “후보는 당선을 전제로 해야하기 때문에, 당선에 조금이라도 장애가 될 수 있는 요인은 사전에 제거할 거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른바 ‘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로 지칭되는 측근들이 더는 갈등을 일으키지 않도록 후보가 역할을 조정하라는 압박성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3일 저녁 극적인 합류 과정에 대해서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자택으로 여러 번 찾아와 설득했다면서 “당헌을 검토해보니, 선대위원장이 모든 것을 다 총괄한다는 규정이 있고, 당헌에는 상임선대위원장이니 이런 게 돼있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관련 모든 당무를 총괄한다, 전권을 갖는다는 점을 재확인 받은 뒤 합류를 결정했다는 설명입니다.

‘잠행’을 하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후보와 갈등을 봉합한 날, 선대위 합류가 결정된 데 대해서는 “우연히 그날 모든 것이 한꺼번에 결정된 결과가 됐다”면서 “이 대표 잠행과 내 결심은 별개의 사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안철수, 정권교체 위한 길 택할 것”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현재 선거 구도에 대해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분위기가 아직 살아있다”면서 “국민의힘 후보가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고,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변신에 능한 분인데, 대응할 수 있는 방향을 우리가 맞춰가면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정권교체를 위해 뭐든지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정권교체를 위한 길을 택해주시지 않겠느냐”면서 “단일화가 아니라, 본인 스스로 윤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될 수 있도록 해주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김종인 “제1호 공약, 경제 소생…후보가 ‘윤핵관’ 갈등 제거할 것”
    • 입력 2021-12-06 09:51:29
    • 수정2021-12-06 09:54:36
    정치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제1호 공약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경제적으로 황폐화한 사람들을 어떻게 소생시킬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오늘(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사태로 양극화가 더 심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다음 대통령이 처음부터 문제 해결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윤석열 후보도 현 상황에서 자신이 무엇부터 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실하다”면서 “빈 공약이 아니라, 정직하게 실행할 수 있는 얘기를 하는구나 하는 믿음을 줄 수 있는 정책과 공약을 만들어야 한다는 얘기를 (윤 후보와)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그간 불편한 관계로 알려졌던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는 역할을 하면 되는 것”이라고 구체적 언급을 피했습니다.

다만, 정책 방향을 놓고 국가 역할보다는 시장 자율을 강조하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충돌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는, “국가주의니 자유주의니, 정당정치에서는 의미 없는 논쟁”이라며 “충돌이라는 게 사실 웃기는 얘기다. 논리적으로 이것을 설득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면 얘기를 못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어 “코로나 사태로 사회적으로 심각한 상황에 당면했는데, 국가가 그것을 방치할 수 있느냐”면서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를 갖는데, 국가가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는 건 당연한데, 거기에 누가 이의를 제기하느냐”고 했습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어제(5일)도 ‘자유주의 경제’를 강조하는 김병준 위원장과의 갈등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경제에 대해 큰 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경제에 대해 쉽게 얘기할 때 시장경제를 내세워 마치 자유주의자처럼 행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갈등 재현은 후보가 조율할 것”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직책 수락까지의 고심과 관련해 “내가 안 오기를 바랐던 사람들이 있었던 게 사실이고, 그 사람들이 자꾸 그런 말(갈등 발언)을 외부에 흘렸다”면서 “어떤 사람인지 짐작이 가지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무시하고 지나가자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갈등이 재현되는 것은 후보가 철저하게 조율할 것이라 본다”면서 “후보는 당선을 전제로 해야하기 때문에, 당선에 조금이라도 장애가 될 수 있는 요인은 사전에 제거할 거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른바 ‘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로 지칭되는 측근들이 더는 갈등을 일으키지 않도록 후보가 역할을 조정하라는 압박성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3일 저녁 극적인 합류 과정에 대해서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자택으로 여러 번 찾아와 설득했다면서 “당헌을 검토해보니, 선대위원장이 모든 것을 다 총괄한다는 규정이 있고, 당헌에는 상임선대위원장이니 이런 게 돼있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 관련 모든 당무를 총괄한다, 전권을 갖는다는 점을 재확인 받은 뒤 합류를 결정했다는 설명입니다.

‘잠행’을 하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후보와 갈등을 봉합한 날, 선대위 합류가 결정된 데 대해서는 “우연히 그날 모든 것이 한꺼번에 결정된 결과가 됐다”면서 “이 대표 잠행과 내 결심은 별개의 사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안철수, 정권교체 위한 길 택할 것”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현재 선거 구도에 대해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분위기가 아직 살아있다”면서 “국민의힘 후보가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고,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변신에 능한 분인데, 대응할 수 있는 방향을 우리가 맞춰가면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정권교체를 위해 뭐든지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정권교체를 위한 길을 택해주시지 않겠느냐”면서 “단일화가 아니라, 본인 스스로 윤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될 수 있도록 해주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