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 최소 5년 계속될 것…10년간 백신 필요할 수도”
입력 2021.12.06 (19:42) 수정 2021.12.06 (20:10) 국제
코로나19가 향후 최소 5년간 위협적인 상태로 지속하고 진단검사·백신 접종 등이 앞으로 10년 동안 필요할 수도 있다는 영국 정부 자문단의 암울한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지언론은 영국 정부 자문단이 지난 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예측 가능한 주기적 유행병 상태로 정착하는 데는 향후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현지 시각 5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영국 정부에 코로나19 관련 과학적 모델링 결과를 제시하는 SPI-M 자문단이 오미크론 변이가 공식적으로 발표되기 전에 작성한 것으로 오미크론 변수는 고려되지 않았습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통제를 위한 충분한 백신 주도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복적인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자문단은 “코로나19의 적극적 관리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요구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향후 5∼10년간 백신이나 추가 접종 등의 개입 조치가 얼마나 필요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요건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공교롭게 ‘미지의 요건’에 해당하는 오미크론 변이가 최근 출현하면서 대유행 극복의 시기가 늦춰질 가능성이 더 커진 것으로 관측됩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데이터는 제한적이지만 전문가들은 해당 변이가 “높은 전파력을 지니고 백신 효과를 약화 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와 별개로, 영국 과학계의 원로 인사인 제러미 패러 웰컴트러스트 이사는 오미크론의 출현이 “대유행의 끝보다 시작에 가깝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대유행 극복을 위해 이뤄온 그간의 진전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코로나, 최소 5년 계속될 것…10년간 백신 필요할 수도”
    • 입력 2021-12-06 19:42:56
    • 수정2021-12-06 20:10:25
    국제
코로나19가 향후 최소 5년간 위협적인 상태로 지속하고 진단검사·백신 접종 등이 앞으로 10년 동안 필요할 수도 있다는 영국 정부 자문단의 암울한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지언론은 영국 정부 자문단이 지난 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예측 가능한 주기적 유행병 상태로 정착하는 데는 향후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현지 시각 5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영국 정부에 코로나19 관련 과학적 모델링 결과를 제시하는 SPI-M 자문단이 오미크론 변이가 공식적으로 발표되기 전에 작성한 것으로 오미크론 변수는 고려되지 않았습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통제를 위한 충분한 백신 주도 면역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복적인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자문단은 “코로나19의 적극적 관리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요구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향후 5∼10년간 백신이나 추가 접종 등의 개입 조치가 얼마나 필요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요건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공교롭게 ‘미지의 요건’에 해당하는 오미크론 변이가 최근 출현하면서 대유행 극복의 시기가 늦춰질 가능성이 더 커진 것으로 관측됩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데이터는 제한적이지만 전문가들은 해당 변이가 “높은 전파력을 지니고 백신 효과를 약화 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와 별개로, 영국 과학계의 원로 인사인 제러미 패러 웰컴트러스트 이사는 오미크론의 출현이 “대유행의 끝보다 시작에 가깝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대유행 극복을 위해 이뤄온 그간의 진전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