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정부, 베이징올림픽 불참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
입력 2021.12.07 (06:10) 수정 2021.12.07 (22: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이 내년 2월에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중국의 인권탄압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선수단의 올림픽 출전은 허용하지만 정부 차원 사절단은 보내지 않겠다는 겁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두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 백악관이 외교적 불참을 공식선언했습니다.

선수들은 올림픽에 출전하겠지만 개막식이나 폐회식 등에 정부 차원의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겠다는 겁니다.

외교적 불참 이유에 대해선 중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자행한 인권유린 때문이라고 명확히 밝혔습니다.

[젠 사키/미 백악관 대변인 : "바이든 정부는 외교적, 혹은 공식 대표단을 2022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겁니다. 중국 공산당의 신장 지역에서의 집단 학살과 인권 유린, 다른 지역에서의 인권 침해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는 미국이 중국에 보내는 명확한 메시지라면서, 중국이 팡파르를 울리는 데 기여할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하면서 유럽과 캐나다, 호주 등이 잇따라 동참할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올림픽 보이콧 결정은 각국의 주권사항이라면서도 동참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며칠이나 몇 주 내에 (보이콧 관련) 결정을 발표하길 고대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올림픽이 몇 달 남지 않은 만큼 더 많은 국가들로부터 결단을 듣길 기대합니다. 단, 이는 각국이 주권에 따라 결정하는 일입니다."]

이에 앞서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미국의 동맹국들이 대거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면 미중 간 신냉전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를 포함해 110개 국은 사흘 뒤 바이든 대통령이 주도하는 민주주의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
  • 미 정부, 베이징올림픽 불참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
    • 입력 2021-12-07 06:10:01
    • 수정2021-12-07 22:05:06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이 내년 2월에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중국의 인권탄압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선수단의 올림픽 출전은 허용하지만 정부 차원 사절단은 보내지 않겠다는 겁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두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 백악관이 외교적 불참을 공식선언했습니다.

선수들은 올림픽에 출전하겠지만 개막식이나 폐회식 등에 정부 차원의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겠다는 겁니다.

외교적 불참 이유에 대해선 중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자행한 인권유린 때문이라고 명확히 밝혔습니다.

[젠 사키/미 백악관 대변인 : "바이든 정부는 외교적, 혹은 공식 대표단을 2022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겁니다. 중국 공산당의 신장 지역에서의 집단 학살과 인권 유린, 다른 지역에서의 인권 침해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는 미국이 중국에 보내는 명확한 메시지라면서, 중국이 팡파르를 울리는 데 기여할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하면서 유럽과 캐나다, 호주 등이 잇따라 동참할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올림픽 보이콧 결정은 각국의 주권사항이라면서도 동참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미 국무부 대변인 : "우리는 다른 나라들이 며칠이나 몇 주 내에 (보이콧 관련) 결정을 발표하길 고대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올림픽이 몇 달 남지 않은 만큼 더 많은 국가들로부터 결단을 듣길 기대합니다. 단, 이는 각국이 주권에 따라 결정하는 일입니다."]

이에 앞서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미국의 동맹국들이 대거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면 미중 간 신냉전의 신호탄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를 포함해 110개 국은 사흘 뒤 바이든 대통령이 주도하는 민주주의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사명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