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미 CDC, 프랑스·포르투갈 등 4개국 여행 자제 권고
입력 2021.12.07 (13:39) 수정 2021.12.07 (13:40) 국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을 우려해 자국민들에게 프랑스와 요르단, 포르투갈, 탄자니아 4개 나라에 대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현지 시각 6일 CDC가 또 기존 83개 국가에 더해 안도라와 키프로스, 리히텐슈타인 3개 나라에 대한 여행경보를 가장 높은 '4단계 매우 높음'으로 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에 대해 출국 하루 이내의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출국 전 3일 이내에서 강화된 것입니다.

이밖에 미국은 지난달 29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 관광객 대부분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아프리카 여행 제한 규정을 매일 평가·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현재까지 25건의 오미크론 변이 양성사례를 확인했다고 이날 발표했습니다. 이어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해 나이트클럽을 폐쇄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봉쇄조치나 통행금지에는 나서지 않을 방침입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코로나19 5차 유행이 시작됐지만, 백신 접종 가능 인구의 90%가량이 접종을 마친 까닭에 이전보다는 상대적으로 나은 상황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미 CDC, 프랑스·포르투갈 등 4개국 여행 자제 권고
    • 입력 2021-12-07 13:39:40
    • 수정2021-12-07 13:40:43
    국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을 우려해 자국민들에게 프랑스와 요르단, 포르투갈, 탄자니아 4개 나라에 대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현지 시각 6일 CDC가 또 기존 83개 국가에 더해 안도라와 키프로스, 리히텐슈타인 3개 나라에 대한 여행경보를 가장 높은 '4단계 매우 높음'으로 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에 대해 출국 하루 이내의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출국 전 3일 이내에서 강화된 것입니다.

이밖에 미국은 지난달 29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 관광객 대부분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아프리카 여행 제한 규정을 매일 평가·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현재까지 25건의 오미크론 변이 양성사례를 확인했다고 이날 발표했습니다. 이어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위해 나이트클럽을 폐쇄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새로운 봉쇄조치나 통행금지에는 나서지 않을 방침입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코로나19 5차 유행이 시작됐지만, 백신 접종 가능 인구의 90%가량이 접종을 마친 까닭에 이전보다는 상대적으로 나은 상황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