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 감미료’ 메이플시럽 태부족…캐나다, 비축분 대량 방출
입력 2021.12.07 (13:42) 수정 2021.12.07 (13:51) 국제
공급망 붕괴 등의 여파로 국민 감미료인 메이플시럽 부족 사태가 빚어지자 캐나다가 비축분 대량 방출에 나섰습니다.

캐나다 퀘벡메이플시럽생산자연맹(QMSP)이 메이플시럽 약 2,200만 킬로그램을 시장에 풀기로 했다고 BBC가 현지 시각 6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QMSP 비축분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메이플시럽 분야의 ‘OPEC’(석유수출국기구)으로 통하는 QMSP가 비축분을 방출한 것은 3년 만에 처음입니다.

QMSP는 수요는 늘었으나 수확이 줄어 공급 부족 사태를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QMSP의 엘렌 노르망댕 대변인은 미국 공영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럴 때를 대비해 비축분을 보유하는 것”이라며 “메이플시럽을 못 먹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의 불어권 지역인 퀘벡은 세계 메이플시럽 공급량의 거의 4분의 3을 담당합니다.

올해 세계 총 메이플시럽 생산량 1억 8,300만 킬로그램 가운데 6천만 킬로그램이 퀘벡 숲에서 나왔다고 QMSP는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적인 공급망 붕괴로 미국에서는 장난감이 동나고 브라질에서는 커피 생산자들이 타격을 입는 등 곳곳에서 상품 부족 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국민 감미료’ 메이플시럽 태부족…캐나다, 비축분 대량 방출
    • 입력 2021-12-07 13:42:03
    • 수정2021-12-07 13:51:45
    국제
공급망 붕괴 등의 여파로 국민 감미료인 메이플시럽 부족 사태가 빚어지자 캐나다가 비축분 대량 방출에 나섰습니다.

캐나다 퀘벡메이플시럽생산자연맹(QMSP)이 메이플시럽 약 2,200만 킬로그램을 시장에 풀기로 했다고 BBC가 현지 시각 6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QMSP 비축분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양입니다.

메이플시럽 분야의 ‘OPEC’(석유수출국기구)으로 통하는 QMSP가 비축분을 방출한 것은 3년 만에 처음입니다.

QMSP는 수요는 늘었으나 수확이 줄어 공급 부족 사태를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QMSP의 엘렌 노르망댕 대변인은 미국 공영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럴 때를 대비해 비축분을 보유하는 것”이라며 “메이플시럽을 못 먹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의 불어권 지역인 퀘벡은 세계 메이플시럽 공급량의 거의 4분의 3을 담당합니다.

올해 세계 총 메이플시럽 생산량 1억 8,300만 킬로그램 가운데 6천만 킬로그램이 퀘벡 숲에서 나왔다고 QMSP는 밝혔습니다.

한편, 세계적인 공급망 붕괴로 미국에서는 장난감이 동나고 브라질에서는 커피 생산자들이 타격을 입는 등 곳곳에서 상품 부족 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