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원장 “ESG공시 국제표준화 대비…글로벌기준 맞게 선진화”
입력 2021.12.07 (15:17) 수정 2021.12.07 (15:30) 경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오늘(7일) “국제지속가능성 기준위원회(ISSB) 설립과 국제 표준화 발표를 계기로 각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 확산이 예상된다”면서 “우리나라 ESG 공시 제도를 국제 기준에 맞게 선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고 위원장은 이날 한국거래소가 개최한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 공시 확산전략’ 토론회 축사에서 “향후 ‘지속가능성 공시기준’이 국제 규범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만큼 기업·정부·관계기관이 함께 대응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처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ISSB가 제시할 요구 수준에 부응하도록 보완·개선하되, 우리 경제 상황 및 산업 특성을 합리적으로 반영하고 ISSB에 한국 인사 추천, 정부 재정 지원 등 우리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구체적 노력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ESG 공시제도가 더 효율적으로 운영되도록 개선해 기업들이 과도한 부담을 갖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고 위원장은 “기업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자율공시 참여 확대로 ESG 관련 정보가 축적되면 ESG에 대한 시장 신뢰도가 높아질 것”이라면서 기업과 시장 참여자들의 자발적 ESG 공시 참여도 강조했습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 참여 기업은 2017년 8개사에서 2020년 38개사로 늘었고, 올해는 11월까지 70개사가 참여했습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ESG는 사회 규범과 경영의 필수 요소로 자리 잡고 있지만, 일관된 기준 없이 평가기관마다 다른 지표 수준을 측정해 왔다”며 “ESG에 대한 기업의 평판이 중요해진 만큼 더욱 객관적 평가지표도 중요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이사장은 “내년부터 코스피 시장에 상장하는 기업은 ESG 경영 능력에 대한 심사를 받게 된다”면서 “공시가 의무화되는 만큼 상장회사의 ESG 체력을 미리 보강하는 제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제회계기준(IFRS) 재단은 국제적으로 통일된 ESG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을 제정하기 위해 ISSB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ISSB가 설립되면 공시 기준의 국제 표준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오늘 토론회는 이에 따른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된 것으로 금융위원회, 회계기준원, 자본시장연구원, 국민연금 등에서 100명가량이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원장 “ESG공시 국제표준화 대비…글로벌기준 맞게 선진화”
    • 입력 2021-12-07 15:17:40
    • 수정2021-12-07 15:30:29
    경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오늘(7일) “국제지속가능성 기준위원회(ISSB) 설립과 국제 표준화 발표를 계기로 각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 확산이 예상된다”면서 “우리나라 ESG 공시 제도를 국제 기준에 맞게 선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고 위원장은 이날 한국거래소가 개최한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 공시 확산전략’ 토론회 축사에서 “향후 ‘지속가능성 공시기준’이 국제 규범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만큼 기업·정부·관계기관이 함께 대응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처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ISSB가 제시할 요구 수준에 부응하도록 보완·개선하되, 우리 경제 상황 및 산업 특성을 합리적으로 반영하고 ISSB에 한국 인사 추천, 정부 재정 지원 등 우리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구체적 노력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ESG 공시제도가 더 효율적으로 운영되도록 개선해 기업들이 과도한 부담을 갖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고 위원장은 “기업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자율공시 참여 확대로 ESG 관련 정보가 축적되면 ESG에 대한 시장 신뢰도가 높아질 것”이라면서 기업과 시장 참여자들의 자발적 ESG 공시 참여도 강조했습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공시 참여 기업은 2017년 8개사에서 2020년 38개사로 늘었고, 올해는 11월까지 70개사가 참여했습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ESG는 사회 규범과 경영의 필수 요소로 자리 잡고 있지만, 일관된 기준 없이 평가기관마다 다른 지표 수준을 측정해 왔다”며 “ESG에 대한 기업의 평판이 중요해진 만큼 더욱 객관적 평가지표도 중요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손 이사장은 “내년부터 코스피 시장에 상장하는 기업은 ESG 경영 능력에 대한 심사를 받게 된다”면서 “공시가 의무화되는 만큼 상장회사의 ESG 체력을 미리 보강하는 제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제회계기준(IFRS) 재단은 국제적으로 통일된 ESG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을 제정하기 위해 ISSB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ISSB가 설립되면 공시 기준의 국제 표준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오늘 토론회는 이에 따른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된 것으로 금융위원회, 회계기준원, 자본시장연구원, 국민연금 등에서 100명가량이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