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의협 “동네의원이 주치의 역할해야”…재택치료 엄격한 선별 필요
입력 2021.12.07 (21:04) 수정 2021.12.07 (21: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한 달 동안 재택치료를 한 결괍니다.

물론, 좀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지만 300명 가까운 환자 가운데 93%가 집에서 무사히 완치돼 일상으로 복귀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 재택치료가 크게 늘어날 것에 대비해, 대한의사협회는 "동네 의원이 주치의 역할을 해서 병상 부담을 줄이자"고 제안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김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현재 재택치료 환자는 전국의 협력병원 200여 곳에서 진료 중입니다.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보니 의료진이 수시로 바뀌고, 산소포화도나 발열 여부 등 수치상 확인 외에 환자 개개인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동네 의원들이 재택치료 주치의를 담당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염호기/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장 :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증상 변화의 연속적인 진료가 가능한 외래진료체계로 진행될 것을 권고합니다."]

단골 환자의 기저질환 등 특성을 잘 알고 있는 '동네 주치의' 위주로 재택치료 의원을 선정해, 하루 두 차례씩 비대면 진료를 봅니다.

24시간 환자 대응도 가능하도록 의사가 1명 뿐인 소규모 의원들은 여러 곳이 협의해 진료를 나눠서 하고, 의사 1명당 관리 환자는 50명 미만으로 제시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항체치료제 투여가 더 활성화되고, 중증 악화시 병원 이동 수단이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의협은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재택치료를 무작정 늘리면 오히려 관리가 안돼 위중증 환자가 늘 수 있다며, 엄격한 선별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김우주/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재택치료를) 무리하게 하다 보니까 중환자가 더 늘어서 중환자 병상이 더 부족해진 거거든요. 중증으로 갈 확률이 있는 사람은 다 (재택치료) 제외가 돼야 하는데..."]

정부는 치료 기능이 강화된 거점 생활치료센터를 계속 확충해 최대한 병상을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전국의 재택 치료자는 1만 6천여 명, 최근 엿새 동안 날마다 2천 명 넘는 확진자들이 재택치료로 전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김현석
  • 의협 “동네의원이 주치의 역할해야”…재택치료 엄격한 선별 필요
    • 입력 2021-12-07 21:04:34
    • 수정2021-12-07 21:11:59
    뉴스 9
[앵커]

​서울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한 달 동안 재택치료를 한 결괍니다.

물론, 좀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지만 300명 가까운 환자 가운데 93%가 집에서 무사히 완치돼 일상으로 복귀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 재택치료가 크게 늘어날 것에 대비해, 대한의사협회는 "동네 의원이 주치의 역할을 해서 병상 부담을 줄이자"고 제안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김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현재 재택치료 환자는 전국의 협력병원 200여 곳에서 진료 중입니다.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보니 의료진이 수시로 바뀌고, 산소포화도나 발열 여부 등 수치상 확인 외에 환자 개개인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동네 의원들이 재택치료 주치의를 담당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염호기/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장 :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증상 변화의 연속적인 진료가 가능한 외래진료체계로 진행될 것을 권고합니다."]

단골 환자의 기저질환 등 특성을 잘 알고 있는 '동네 주치의' 위주로 재택치료 의원을 선정해, 하루 두 차례씩 비대면 진료를 봅니다.

24시간 환자 대응도 가능하도록 의사가 1명 뿐인 소규모 의원들은 여러 곳이 협의해 진료를 나눠서 하고, 의사 1명당 관리 환자는 50명 미만으로 제시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항체치료제 투여가 더 활성화되고, 중증 악화시 병원 이동 수단이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의협은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재택치료를 무작정 늘리면 오히려 관리가 안돼 위중증 환자가 늘 수 있다며, 엄격한 선별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김우주/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재택치료를) 무리하게 하다 보니까 중환자가 더 늘어서 중환자 병상이 더 부족해진 거거든요. 중증으로 갈 확률이 있는 사람은 다 (재택치료) 제외가 돼야 하는데..."]

정부는 치료 기능이 강화된 거점 생활치료센터를 계속 확충해 최대한 병상을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전국의 재택 치료자는 1만 6천여 명, 최근 엿새 동안 날마다 2천 명 넘는 확진자들이 재택치료로 전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김현석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