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소방청 상황실
입력 2021.12.08 (00:20) 수정 2021.12.08 (00:2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방청 상황실 연결합니다.

문현주 소방장.

서울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주민 수백 명이 대피하는 일이 있었군요.

[답변]

네, 오후 2시 20분쯤인데요.

서울 마포구 창전동의 한 고물상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인근 건물과 상가에 있던 주민 800여 명이 대피하고 주변 차량 통행도 통제됐는데요.

해당 물체는 철도부지의 시설물 철거 현장에서 수거한 군용 항공탄으로 폭발 위험은 없는 것으로 확인돼 군 폭발물처리반이 2시간여 만에 수거했습니다.

한밤중에는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4층짜리 다세대주택 지하층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이 집에 살던 30대 여성이 숨졌습니다.

주민 10여 명이 대피했는데, 어린이와 중학생 등 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고, 불은 30여 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오후 2시 반쯤 경남 창녕군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대구 방향으로 가던 4.5톤 화물차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진화됐습니다.

운전자는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 여파로 일대 3km가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소방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이 시각 소방청 상황실
    • 입력 2021-12-08 00:20:54
    • 수정2021-12-08 00:27:21
    뉴스라인
[앵커]

소방청 상황실 연결합니다.

문현주 소방장.

서울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주민 수백 명이 대피하는 일이 있었군요.

[답변]

네, 오후 2시 20분쯤인데요.

서울 마포구 창전동의 한 고물상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인근 건물과 상가에 있던 주민 800여 명이 대피하고 주변 차량 통행도 통제됐는데요.

해당 물체는 철도부지의 시설물 철거 현장에서 수거한 군용 항공탄으로 폭발 위험은 없는 것으로 확인돼 군 폭발물처리반이 2시간여 만에 수거했습니다.

한밤중에는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4층짜리 다세대주택 지하층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나 이 집에 살던 30대 여성이 숨졌습니다.

주민 10여 명이 대피했는데, 어린이와 중학생 등 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고, 불은 30여 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오후 2시 반쯤 경남 창녕군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대구 방향으로 가던 4.5톤 화물차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진화됐습니다.

운전자는 신속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 여파로 일대 3km가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소방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