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장애‧다문화‧외국인 아동 3만 7천명에 맞춤형 교재 구입비 지원
입력 2021.12.08 (06:01) 사회
서울시가 장애‧다문화‧외국인 아동 3만 7천 명에 맞춤형 교재 구입비를 지원합니다.

서울시는 4억 9,200만 원을 투입해 자치구를 통해 어린이집 527곳에 교재 구입비를 지원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장애 아동이나 다문화‧외국인 아동이 다니는 어린이집은 일반적인 교재교구와 달리 아동의 발달상황과 어린이집 특성에 맞는 전문 교재교구 구비가 필수적입니다.

장애 아동은 인지‧언어‧감각발달에 필요한 촉각판, 청각 인지도구 등 특수 교재교구가 필요하고, 다문화‧외국인 아동의 경우 다문화 동화책‧의상, 아동용 세계지도 등 한국과 세계문화를 균형 있게 습득할 수 있는 문화교육 교재교구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교재교구 대부분이 고가로 구입이 어려운 상황에서, 서울시는 맞춤형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같은 지원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은 서울 시내 장애아 전문‧통합 어린이집 412곳,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 89곳, 외국인아동 재원 어린이집 37곳 등입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어린이집의 실내 보육시간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맞춤형 교재교구 구입을 통해 장애아동과 다문화‧외국인 아동에게 보다 내실 있는 보육을 지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서울시, 장애‧다문화‧외국인 아동 3만 7천명에 맞춤형 교재 구입비 지원
    • 입력 2021-12-08 06:01:33
    사회
서울시가 장애‧다문화‧외국인 아동 3만 7천 명에 맞춤형 교재 구입비를 지원합니다.

서울시는 4억 9,200만 원을 투입해 자치구를 통해 어린이집 527곳에 교재 구입비를 지원한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장애 아동이나 다문화‧외국인 아동이 다니는 어린이집은 일반적인 교재교구와 달리 아동의 발달상황과 어린이집 특성에 맞는 전문 교재교구 구비가 필수적입니다.

장애 아동은 인지‧언어‧감각발달에 필요한 촉각판, 청각 인지도구 등 특수 교재교구가 필요하고, 다문화‧외국인 아동의 경우 다문화 동화책‧의상, 아동용 세계지도 등 한국과 세계문화를 균형 있게 습득할 수 있는 문화교육 교재교구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교재교구 대부분이 고가로 구입이 어려운 상황에서, 서울시는 맞춤형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같은 지원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은 서울 시내 장애아 전문‧통합 어린이집 412곳,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 89곳, 외국인아동 재원 어린이집 37곳 등입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어린이집의 실내 보육시간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맞춤형 교재교구 구입을 통해 장애아동과 다문화‧외국인 아동에게 보다 내실 있는 보육을 지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