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투자 미끼로 수억 원 가로챈 일당 실형·집유 ​
입력 2021.12.08 (07:41) 수정 2021.12.08 (08:40)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부동산 투자를 미끼로 피해자들로부터 수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기획부동산 업체 대표 A씨 등 3명에게 징역 4~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또 이 업체 관계자 등 5명에게 징역 6~8개월에 집행유예 2년씩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울산에 3개의 기획부동산 업체를 차려 놓고 "제주도 땅에 투자하면 최소 2∼3배, 평당 최대 천만 원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속여, 2016년 3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피해자 10여 명으로부터 5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부동산 투자 미끼로 수억 원 가로챈 일당 실형·집유 ​
    • 입력 2021-12-08 07:41:23
    • 수정2021-12-08 08:40:58
    뉴스광장(울산)
울산지방법원은 부동산 투자를 미끼로 피해자들로부터 수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기획부동산 업체 대표 A씨 등 3명에게 징역 4~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또 이 업체 관계자 등 5명에게 징역 6~8개월에 집행유예 2년씩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울산에 3개의 기획부동산 업체를 차려 놓고 "제주도 땅에 투자하면 최소 2∼3배, 평당 최대 천만 원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속여, 2016년 3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피해자 10여 명으로부터 5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