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스크 쓰고도 1분 만에 감염? “밀폐된 공간 오래 체류시 전파”
입력 2021.12.08 (09:32) 수정 2021.12.08 (11:0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의 한 식당 주인은 마스크를 쓴 채 1분 정도 오미크론 감염자와 대화를 나눈 뒤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국은 밀폐된 공간에 오래 체류하면 전파가 가능하다고 밝혔는데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신민혜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30대 여성이 지난달 29일 오미크론 감염자가 다녀간 뒤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이 이야기를 나눈 시간은 음식을 나르고 계산했던 1분 남짓.

식당 주인은 감염자가 머무는 내내 마스크도 썼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2m 이내에서 튀는 침방울을 통해 대부분 감염되는데 식당 주인의 경우 공기 전파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공기 전파 감염은 공기 중에 떠다니는 미세 입자, '에어로졸' 형태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걸 말합니다

방역 당국은 직접 접촉하지 않았더라도 확진자가 다녀간 공간에 오래 머물다가 전파된 사례들이 기존의 다른 변이들에서도 이미 확인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식당과 카페 등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 가급적 오래 머물지 않은 것이 좋습니다.

3밀 등 특정 상황에서 공기 전파는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환기를 주기적으로 자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두 창문을 열어 대각선으로 공기 흐름을 만들어 주는 게 좋은데 이때 공기 유입구는 작게, 출구는 크게 하면 환기 효과가 커집니다.

[정기석/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환기만 잘돼도 감염이 1/3로 준다는 보고를 질병청이 내고 있다. 각자 자기가 속하는 공간에서 환기를 잘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고."]

해외에서 오미크론의 공기 전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방역 당국은 "국내에선 아직까지 확정적인 근거는 없다"며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인천 식당 감염 사례는 식당 주인과 감염자 모두 백신 미접종자인 걸로 파악됐습니다.

KBS 뉴스 신민혜입니다.

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정현
  • 마스크 쓰고도 1분 만에 감염? “밀폐된 공간 오래 체류시 전파”
    • 입력 2021-12-08 09:32:10
    • 수정2021-12-08 11:08:19
    930뉴스
[앵커]

인천의 한 식당 주인은 마스크를 쓴 채 1분 정도 오미크론 감염자와 대화를 나눈 뒤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국은 밀폐된 공간에 오래 체류하면 전파가 가능하다고 밝혔는데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신민혜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30대 여성이 지난달 29일 오미크론 감염자가 다녀간 뒤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이 이야기를 나눈 시간은 음식을 나르고 계산했던 1분 남짓.

식당 주인은 감염자가 머무는 내내 마스크도 썼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2m 이내에서 튀는 침방울을 통해 대부분 감염되는데 식당 주인의 경우 공기 전파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공기 전파 감염은 공기 중에 떠다니는 미세 입자, '에어로졸' 형태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걸 말합니다

방역 당국은 직접 접촉하지 않았더라도 확진자가 다녀간 공간에 오래 머물다가 전파된 사례들이 기존의 다른 변이들에서도 이미 확인된 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식당과 카페 등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 가급적 오래 머물지 않은 것이 좋습니다.

3밀 등 특정 상황에서 공기 전파는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환기를 주기적으로 자주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두 창문을 열어 대각선으로 공기 흐름을 만들어 주는 게 좋은데 이때 공기 유입구는 작게, 출구는 크게 하면 환기 효과가 커집니다.

[정기석/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환기만 잘돼도 감염이 1/3로 준다는 보고를 질병청이 내고 있다. 각자 자기가 속하는 공간에서 환기를 잘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고."]

해외에서 오미크론의 공기 전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방역 당국은 "국내에선 아직까지 확정적인 근거는 없다"며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인천 식당 감염 사례는 식당 주인과 감염자 모두 백신 미접종자인 걸로 파악됐습니다.

KBS 뉴스 신민혜입니다.

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정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