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계 영 김 등 美 공화의원 35명, 종전선언 반대 서한
입력 2021.12.08 (11:29) 수정 2021.12.08 (11:31) 국제
한국계 영 김 등 미국 공화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 35명이 "북한 정권의 비핵화 약속이 없는 일방적인 한국전 종전선언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공동서한을 백악관과 국무부에 발송했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김 의원 주도로 작성된 서한에는 한국계 미셸 박 스틸 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콜 의원 등이 서명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종전선언이 평화를 촉진하는 대신 한반도 안보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불안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며 "(종전선언) 전략의 분명한 위험성을 놓고 한국과 협력해야 한다"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은 지금까지 종전선언 추진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면서 평화 회담에 앞서 제재 완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며 "김정은 정권이 평화 협정 조건을 준수할 것이라는 이론을 뒷받침할 역사적 선례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종전선언은 한반도의 미군과 지역 안정에도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며 "북한이 완전히 비핵화하기 전에 미군의 한반도 철수를 고려할 수 있는 문을 여는 것은 미국 안보에 처참한 결과를 불러오고 미국, 한국, 일본인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서한은 7일(현지시간) 앤서니 블링컨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앞으로 발송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계 영 김 등 美 공화의원 35명, 종전선언 반대 서한
    • 입력 2021-12-08 11:29:51
    • 수정2021-12-08 11:31:33
    국제
한국계 영 김 등 미국 공화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 35명이 "북한 정권의 비핵화 약속이 없는 일방적인 한국전 종전선언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공동서한을 백악관과 국무부에 발송했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김 의원 주도로 작성된 서한에는 한국계 미셸 박 스틸 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콜 의원 등이 서명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종전선언이 평화를 촉진하는 대신 한반도 안보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불안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며 "(종전선언) 전략의 분명한 위험성을 놓고 한국과 협력해야 한다"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은 지금까지 종전선언 추진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면서 평화 회담에 앞서 제재 완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며 "김정은 정권이 평화 협정 조건을 준수할 것이라는 이론을 뒷받침할 역사적 선례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종전선언은 한반도의 미군과 지역 안정에도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며 "북한이 완전히 비핵화하기 전에 미군의 한반도 철수를 고려할 수 있는 문을 여는 것은 미국 안보에 처참한 결과를 불러오고 미국, 한국, 일본인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서한은 7일(현지시간) 앤서니 블링컨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앞으로 발송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