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월 은행 가계대출 3조원↑…규제 등에 증가 폭 감소
입력 2021.12.08 (12:00) 수정 2021.12.08 (12:02) 경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전달보다 3조 원 늘어, 증가 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주택거래량 감소와 금융당국·은행의 '가계대출 조이기' 영향으로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전달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8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11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 9,000억 원으로 10월 말보다 3조 원 증가했습니다.

증가액은 지난 5월(-1.6조 원) 이후 6개월 만에 최소 규모입니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한 달 사이 2조 4,000억 원 늘어 776조 9,00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증가 규모는 10월과 비교해 2조 3,000억 원 줄었고, 2018년 2월의 1조 8,000억 원 증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늘어난 주택담보대출 2조 4,000억 원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은 2조 원으로 전달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한국은행은 주택 거래가 다소 둔화되고 있고, 기존 분양 단지의 집단대출 취급 감소 등으로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경우 10월과 같은 증가 폭을 보여, 한 달 새 5,000억 원 늘었습니다. 은행권의 신용대출 관리, 대출금리 상승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기업의 11월 말 기준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1,068조 4,000억 원으로 10월보다 9조 1,000억 원 늘었습니다.

중소기업대출은 코로나19 금융지원과 시설투자 비용 수요 등으로 6조 4,000억 원 늘어나는 등 높은 증가세를 지속했습니다.

대기업도 일부 기업의 지분투자를 대규모 차입 등으로 대출 규모가 전달보다 2조 3,000억 원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11월 은행 가계대출 3조원↑…규제 등에 증가 폭 감소
    • 입력 2021-12-08 12:00:32
    • 수정2021-12-08 12:02:17
    경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전달보다 3조 원 늘어, 증가 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주택거래량 감소와 금융당국·은행의 '가계대출 조이기' 영향으로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전달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8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11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 9,000억 원으로 10월 말보다 3조 원 증가했습니다.

증가액은 지난 5월(-1.6조 원) 이후 6개월 만에 최소 규모입니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한 달 사이 2조 4,000억 원 늘어 776조 9,00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증가 규모는 10월과 비교해 2조 3,000억 원 줄었고, 2018년 2월의 1조 8,000억 원 증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늘어난 주택담보대출 2조 4,000억 원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은 2조 원으로 전달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한국은행은 주택 거래가 다소 둔화되고 있고, 기존 분양 단지의 집단대출 취급 감소 등으로 전체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경우 10월과 같은 증가 폭을 보여, 한 달 새 5,000억 원 늘었습니다. 은행권의 신용대출 관리, 대출금리 상승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기업의 11월 말 기준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1,068조 4,000억 원으로 10월보다 9조 1,000억 원 늘었습니다.

중소기업대출은 코로나19 금융지원과 시설투자 비용 수요 등으로 6조 4,000억 원 늘어나는 등 높은 증가세를 지속했습니다.

대기업도 일부 기업의 지분투자를 대규모 차입 등으로 대출 규모가 전달보다 2조 3,000억 원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