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 시스템 위협 요인은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가계 부채”
입력 2021.12.08 (12:00) 경제
국내외 금융기관 관계자들은 한국 금융시스템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으로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을 꼽았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8일) 국내외 금융기관 임직원과 금융업권별 협회 및 금융·경제 연구소 직원, 해외 금융기관 한국투자 담당자 등 총 80명의 전문가 의견을 조사한 ‘시스템리스크 서베이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응답자들이 꼽은 5대 위험 요인 가운데 가장 많이 지목된 건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55%)이었습니다.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53%), 미 연준 테이퍼링 등 통화정책 관련 불확실성(42%),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36%), 장기 시장금리 상승(24%)도 5가지 위험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지난해부터 높은 위험 요인으로 꼽혀왔던 ‘코로나19 재확산 및 백신 접종 지연 가능성’은 상위 5개 위험 요인에서 제외됐습니다.

주요 위험 요인 중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미국 통화정책 불확실성, 장기 시장금리 상승, 글로벌 자산 가격의 급격한 조정은 대체로 1년 이내 단기에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은 1~3년 이내에 현재화할 가능성이 있는 위험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위험 요인이 1년 내 단기에 현실화 될 가능성은 상반기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능성이 작다는 응답 비중은 올 상반기 47%에서 39%로 하락했고, 가능성이 크다는 응답 비중은 9%에서 12%로 높아졌습니다.

1~3년 이내 중기에 금융시스템에 충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응답 비중도 29%에서 36%로 지난 조사 때보다 상승했습니다. 낮다는 비중은 28%에서 25%로 낮아졌습니다.

응답자들은 가계부채에 대한 관리, 코로나19 지원조치의 질서 있는 정상화, 부동산시장 안정 도모 등이 현시점에서 긴요한 과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가계부채의 과도한 규제에 대해서는 다소 신중할 필요가 있으며, 코로나19 지원조치 정상화시 채무상환부담이 증대될 가능성이 큰 점, 최근 경제 부문별 회복 정도가 상이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취약계층에 대한 선별적 지원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 “금융 시스템 위협 요인은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가계 부채”
    • 입력 2021-12-08 12:00:32
    경제
국내외 금융기관 관계자들은 한국 금융시스템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으로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과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을 꼽았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8일) 국내외 금융기관 임직원과 금융업권별 협회 및 금융·경제 연구소 직원, 해외 금융기관 한국투자 담당자 등 총 80명의 전문가 의견을 조사한 ‘시스템리스크 서베이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응답자들이 꼽은 5대 위험 요인 가운데 가장 많이 지목된 건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55%)이었습니다.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53%), 미 연준 테이퍼링 등 통화정책 관련 불확실성(42%),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36%), 장기 시장금리 상승(24%)도 5가지 위험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지난해부터 높은 위험 요인으로 꼽혀왔던 ‘코로나19 재확산 및 백신 접종 지연 가능성’은 상위 5개 위험 요인에서 제외됐습니다.

주요 위험 요인 중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미국 통화정책 불확실성, 장기 시장금리 상승, 글로벌 자산 가격의 급격한 조정은 대체로 1년 이내 단기에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가계의 높은 부채 수준,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은 1~3년 이내에 현재화할 가능성이 있는 위험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위험 요인이 1년 내 단기에 현실화 될 가능성은 상반기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능성이 작다는 응답 비중은 올 상반기 47%에서 39%로 하락했고, 가능성이 크다는 응답 비중은 9%에서 12%로 높아졌습니다.

1~3년 이내 중기에 금융시스템에 충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응답 비중도 29%에서 36%로 지난 조사 때보다 상승했습니다. 낮다는 비중은 28%에서 25%로 낮아졌습니다.

응답자들은 가계부채에 대한 관리, 코로나19 지원조치의 질서 있는 정상화, 부동산시장 안정 도모 등이 현시점에서 긴요한 과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가계부채의 과도한 규제에 대해서는 다소 신중할 필요가 있으며, 코로나19 지원조치 정상화시 채무상환부담이 증대될 가능성이 큰 점, 최근 경제 부문별 회복 정도가 상이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취약계층에 대한 선별적 지원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