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랑을 팝니다”…시골학교의 ‘완판’ 행렬
입력 2021.12.08 (12:53) 수정 2021.12.08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교생이 10명뿐인 김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며 온라인 나눔 장터를 열었습니다.

목도리부터 수제청까지, 직접 만든 제품들은 이른바 '완판'됐고, 성금 80만 원을 모았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복도 워킹."]

색색의 목도리를 두르고 복도를 걷는 학생들.

런웨이 끝에 선 모델처럼 멋진 자세를 취합니다.

이 목도리는 전교생이 10명뿐인 김제의 한 시골 초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수제품.

지난달 열린 온라인 장터에서 한 개에 5천 원씩 팔았는데 금세 매진됐습니다.

[최진솔/교사 : "인기가 진짜 많았어요. 저희가 계획했던 건 5일 동안 장터를 하기로 계획을 했었는데 3일 만에 목도리는 다 팔렸어요."]

목도리뿐 아니라, 그립톡과 수제청 등 선생님과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만든 6개 품목, 백여 점이 모두 팔리면서 닷새 만에 80만 원을 벌었습니다.

학생들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했습니다.

[박성원/김제 화율초등학교 5학년 : "이걸 팔고 그 돈으로 어려운 아이들한테 기부할 것으로 만든다고...뿌듯하고 기뻤어요."]

기부를 위한 나눔 장터가 열린 건 이번이 처음.

학생들은 열심히 만든 물건을 팔기 위해 장터를 홍보하는 영상도 직접 만들었습니다.

[윤시현/김제 화율초등학교 5학년 : "(영상 왜 만든 거예요?) 저희가 여기서 물건을 판다는 걸 홍보하기 위해서요. 다른 사람도 본다니까 좀 떨렸어요."]

시골의 작은 학교에서 펼쳐진 소소하지만 아름다운 나눔.

이웃을 도우려는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성큼 다가온 겨울을 따뜻하게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사랑을 팝니다”…시골학교의 ‘완판’ 행렬
    • 입력 2021-12-08 12:53:53
    • 수정2021-12-08 13:00:29
    뉴스 12
[앵커]

전교생이 10명뿐인 김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며 온라인 나눔 장터를 열었습니다.

목도리부터 수제청까지, 직접 만든 제품들은 이른바 '완판'됐고, 성금 80만 원을 모았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복도 워킹."]

색색의 목도리를 두르고 복도를 걷는 학생들.

런웨이 끝에 선 모델처럼 멋진 자세를 취합니다.

이 목도리는 전교생이 10명뿐인 김제의 한 시골 초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수제품.

지난달 열린 온라인 장터에서 한 개에 5천 원씩 팔았는데 금세 매진됐습니다.

[최진솔/교사 : "인기가 진짜 많았어요. 저희가 계획했던 건 5일 동안 장터를 하기로 계획을 했었는데 3일 만에 목도리는 다 팔렸어요."]

목도리뿐 아니라, 그립톡과 수제청 등 선생님과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만든 6개 품목, 백여 점이 모두 팔리면서 닷새 만에 80만 원을 벌었습니다.

학생들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했습니다.

[박성원/김제 화율초등학교 5학년 : "이걸 팔고 그 돈으로 어려운 아이들한테 기부할 것으로 만든다고...뿌듯하고 기뻤어요."]

기부를 위한 나눔 장터가 열린 건 이번이 처음.

학생들은 열심히 만든 물건을 팔기 위해 장터를 홍보하는 영상도 직접 만들었습니다.

[윤시현/김제 화율초등학교 5학년 : "(영상 왜 만든 거예요?) 저희가 여기서 물건을 판다는 걸 홍보하기 위해서요. 다른 사람도 본다니까 좀 떨렸어요."]

시골의 작은 학교에서 펼쳐진 소소하지만 아름다운 나눔.

이웃을 도우려는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성큼 다가온 겨울을 따뜻하게 녹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