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완전 자율주행 민관협력창구 ‘DNA 기술포럼’ 출범
입력 2021.12.08 (14:11) 수정 2021.12.08 (14:15) IT·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완전자율주행 조기 상용화의 민관 협력 창구 역할 수행을 위한 ‘자율주행 D.N.A 기술포럼’(이하 DNA포럼)이 출범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DNA포럼에는 카카오모빌리티·KT·LG유플러스·에디슨모터스·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60여 개 회원사가 참여하며, 공동 의장사로 현대자동차 등 8개 사가 선임됐습니다. 공동 의장단 대표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윤근 소장이 선출됐습니다.

DNA포럼은 지난 4월 시작한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참여기관을 중심으로 기술 수요자와 공급자 간 협력 및 새로운 서비스 발굴·확산을 추진하기 위해 구성됐습니다.

회원사들은 데이터·5G·인공지능 등 신기술과 연계해 20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업무협약도 맺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센서기반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창출을 위한 기술과 장비 개발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 완전 자율주행 민관협력창구 ‘DNA 기술포럼’ 출범
    • 입력 2021-12-08 14:11:14
    • 수정2021-12-08 14:15:00
    IT·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완전자율주행 조기 상용화의 민관 협력 창구 역할 수행을 위한 ‘자율주행 D.N.A 기술포럼’(이하 DNA포럼)이 출범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DNA포럼에는 카카오모빌리티·KT·LG유플러스·에디슨모터스·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60여 개 회원사가 참여하며, 공동 의장사로 현대자동차 등 8개 사가 선임됐습니다. 공동 의장단 대표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윤근 소장이 선출됐습니다.

DNA포럼은 지난 4월 시작한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참여기관을 중심으로 기술 수요자와 공급자 간 협력 및 새로운 서비스 발굴·확산을 추진하기 위해 구성됐습니다.

회원사들은 데이터·5G·인공지능 등 신기술과 연계해 20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업무협약도 맺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센서기반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창출을 위한 기술과 장비 개발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