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서울시 “오미크론 의심 사례 현재 4명…전장유전체 분석 진행중”
입력 2021.12.08 (15:01) 수정 2021.12.08 (15:07) 사회
서울시에서 오미크론 의심 사례가 현재까지 4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오늘(8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서울에서는 현재 확진자 4명이 오미크론 감염이 의심돼 질병관리청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들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이후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돼 질병청에서 전장유전체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은 서울대 유학생인 기존 오미크론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들입니다.

서울에서는 지난 7일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에 각각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오미크론에 처음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서울시 “오미크론 의심 사례 현재 4명…전장유전체 분석 진행중”
    • 입력 2021-12-08 15:01:03
    • 수정2021-12-08 15:07:12
    사회
서울시에서 오미크론 의심 사례가 현재까지 4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오늘(8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서울에서는 현재 확진자 4명이 오미크론 감염이 의심돼 질병관리청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들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이후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돼 질병청에서 전장유전체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은 서울대 유학생인 기존 오미크론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들입니다.

서울에서는 지난 7일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에 각각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오미크론에 처음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