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
입력 2021.12.08 (15:39) 수정 2021.12.08 (16:29) 정치
청와대는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8일) 기자들을 만나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는데 한국 정부의 입장이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며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렇다고 참석을 하는 것으로 결정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고, 결정되면 (언론에)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내일(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화상회의인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미국 측이 한국의 보이콧을 압박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회의에서 어떤 얘기가 있을지 예단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의 참석 자체가 중국을 자극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물음에도 "권위주의에 대한 방어, 부패척결, 인권 증진이란 3대 의제 아래 100여 개국이 참여하는 회의"라며 "아시아 지역 민주주의 선도국가인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중국이나 러시아도 기본적으로 이를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으로 우리 정부의 종전선언 구상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종전선언과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직접 관계는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종전선언과 관련해 "특정한 시기나 계기를 두고 추진하고 있진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종전선언 추진은 한미 간 협의가 주축이 되어서, 문안이나 시기나, 참석자 등 여러 사항을 조율해오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할지가 관건이고, 지금 단계에서 어떤 방향일지 예단하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靑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
    • 입력 2021-12-08 15:39:21
    • 수정2021-12-08 16:29:12
    정치
청와대는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8일) 기자들을 만나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는데 한국 정부의 입장이 있나'라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며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렇다고 참석을 하는 것으로 결정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고, 결정되면 (언론에)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내일(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화상회의인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미국 측이 한국의 보이콧을 압박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회의에서 어떤 얘기가 있을지 예단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의 참석 자체가 중국을 자극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물음에도 "권위주의에 대한 방어, 부패척결, 인권 증진이란 3대 의제 아래 100여 개국이 참여하는 회의"라며 "아시아 지역 민주주의 선도국가인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중국이나 러시아도 기본적으로 이를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으로 우리 정부의 종전선언 구상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종전선언과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직접 관계는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종전선언과 관련해 "특정한 시기나 계기를 두고 추진하고 있진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종전선언 추진은 한미 간 협의가 주축이 되어서, 문안이나 시기나, 참석자 등 여러 사항을 조율해오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북한 측이 어떻게 호응할지가 관건이고, 지금 단계에서 어떤 방향일지 예단하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