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김 총리 “제주공항 PCR 검사 의무화, 방역 인력이 감당될지 검토”
입력 2021.12.08 (16:15) 수정 2021.12.08 (16:16)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제주도 방문자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화 가능성에 대해 “실질적으로 공항의 방역 인력이 감당할 수 있을지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8일) 오후 제주시 노형동에서 국립제주호국원 개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해외 출국 시에는 출국 전 PCR 검사가 필요한데, 제주에도 이를 도입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제가 확답드리기는 어렵지만,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이 문제를 제기해보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여행자로 인한 제주 지역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취지의 질문에는 “우선 오미크론 변이로부터 (국민을) 지켜내야 하기 때문에 해외입국자를 철저히 격리하는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며 “제주 같은 경우 일단 공항에서부터 철저하게 체크하는 방법으로 확산을 저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제주공항 PCR 검사 의무화, 방역 인력이 감당될지 검토”
    • 입력 2021-12-08 16:15:11
    • 수정2021-12-08 16:16:04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제주도 방문자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화 가능성에 대해 “실질적으로 공항의 방역 인력이 감당할 수 있을지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8일) 오후 제주시 노형동에서 국립제주호국원 개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해외 출국 시에는 출국 전 PCR 검사가 필요한데, 제주에도 이를 도입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제가 확답드리기는 어렵지만,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이 문제를 제기해보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여행자로 인한 제주 지역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 취지의 질문에는 “우선 오미크론 변이로부터 (국민을) 지켜내야 하기 때문에 해외입국자를 철저히 격리하는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며 “제주 같은 경우 일단 공항에서부터 철저하게 체크하는 방법으로 확산을 저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