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재훈 가천대 교수 “백신 안전성 정보 제때 전달되지 않아”
입력 2021.12.08 (17:22) 수정 2021.12.08 (17:23)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에서 안전성 정보를 국민에게 제때 전달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오늘(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4회 ‘식의약 안전 열린 포럼’에서 “국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까지는 매우 빠르게 올라갔지만, 3차 접종부터는 속도가 잘 안 붙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교수는 “2회 접종까지만 해주면 좋아질 거라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면서 안전성 질문에 관한 대답을 국민에게 제시간에 주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교수는 “정부가 외국의 근거를 바탕으로 정책 결정을 내리는 건 잘했지만, 우리 국민의 데이터로 위험 평가를 하기 위한 임상시험이나 역학 연구 등이 조금 지연됐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백신 접종 등 ‘약물적 중재’가 필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성 우려를 해소하지 않는 한 이 전략을 추진하기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정 교수는 그러면서 “식약처 등 정부 기관이 이런 내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면서 안전성 모니터링을 한다면 매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언했습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지원을 중심으로 식약처의 위기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학계·업계·시민단체 등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신종감염병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식약처 유튜브 캡처]
  • 정재훈 가천대 교수 “백신 안전성 정보 제때 전달되지 않아”
    • 입력 2021-12-08 17:22:25
    • 수정2021-12-08 17:23:41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에서 안전성 정보를 국민에게 제때 전달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오늘(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4회 ‘식의약 안전 열린 포럼’에서 “국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까지는 매우 빠르게 올라갔지만, 3차 접종부터는 속도가 잘 안 붙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교수는 “2회 접종까지만 해주면 좋아질 거라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면서 안전성 질문에 관한 대답을 국민에게 제시간에 주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정 교수는 “정부가 외국의 근거를 바탕으로 정책 결정을 내리는 건 잘했지만, 우리 국민의 데이터로 위험 평가를 하기 위한 임상시험이나 역학 연구 등이 조금 지연됐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백신 접종 등 ‘약물적 중재’가 필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성 우려를 해소하지 않는 한 이 전략을 추진하기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정 교수는 그러면서 “식약처 등 정부 기관이 이런 내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면서 안전성 모니터링을 한다면 매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언했습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지원을 중심으로 식약처의 위기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학계·업계·시민단체 등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신종감염병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식약처 유튜브 캡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