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만 하역 장비 수리장 부산에 첫 개장
입력 2021.12.08 (19:13) 수정 2021.12.08 (19:49)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감천항에 전국에서 처음으로 하역장비 전용 수리장이 조성됐습니다.

국내 항만 하역 장비 대부분이 중국산이다 보니 예전엔 개·보수를 위해 중국까지 장비를 옮겨야 했지만 이제는 부산에서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신항 한진터미널에 있던 2007년 산 갠트리 크레인이 컨테이너 터미널이 아닌 감천항으로 옮겨졌습니다.

대형화된 선박에 맞춰 개조 작업을 하기 위해섭니다.

크레인 기둥을 잘라 유압 장치로 들어 올린 뒤 높이를 7미터 올리는 작업입니다.

하역장비 전용 수리장이 감천항에 조성된 건 지난 10월.

이전에는 장비를 바지선에 싣고 중국 상하이까지 오갔지만 이제는 감천항에서 수리할 수 있습니다.

운송비만 수억 원이 절감됩니다.

[김홍국/하역장비 수리업체 대표 : "선박은 계속 대형화하고, 항만 환경의 국제 기준도 계속 바뀌고 있어서 선박에 대한 하역장비 개·보수 수요는 계속 증가할 수밖에 없고요. 그래서 이 시장을 부산에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산신항이 개장한 지도 벌써 15년.

노후화로 개·보수가 필요한 하역 장비가 즐비합니다.

국내뿐 아니라 인근 일본도 하역 장비 개·보수를 위해 중국까지 오가는 형편이어서 일본 물량까지 유치할 수 있습니다.

부산 일대 수리업체와 대형 운송 선사들도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정규화/하역장비 수리협력업체 전무 : "저희로서는 항만 하역장비 개보수 작업에도 참여할 수가 있고 저희 직원들도 들어가고 매출도 늘고 그러니까 결과적으로 저희로서는 매우 좋은 일이죠."]

항만 하역 장비 수리업이 부산항에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영상편집:백혜리
  • 항만 하역 장비 수리장 부산에 첫 개장
    • 입력 2021-12-08 19:13:42
    • 수정2021-12-08 19:49:29
    뉴스7(부산)
[앵커]

최근 감천항에 전국에서 처음으로 하역장비 전용 수리장이 조성됐습니다.

국내 항만 하역 장비 대부분이 중국산이다 보니 예전엔 개·보수를 위해 중국까지 장비를 옮겨야 했지만 이제는 부산에서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신항 한진터미널에 있던 2007년 산 갠트리 크레인이 컨테이너 터미널이 아닌 감천항으로 옮겨졌습니다.

대형화된 선박에 맞춰 개조 작업을 하기 위해섭니다.

크레인 기둥을 잘라 유압 장치로 들어 올린 뒤 높이를 7미터 올리는 작업입니다.

하역장비 전용 수리장이 감천항에 조성된 건 지난 10월.

이전에는 장비를 바지선에 싣고 중국 상하이까지 오갔지만 이제는 감천항에서 수리할 수 있습니다.

운송비만 수억 원이 절감됩니다.

[김홍국/하역장비 수리업체 대표 : "선박은 계속 대형화하고, 항만 환경의 국제 기준도 계속 바뀌고 있어서 선박에 대한 하역장비 개·보수 수요는 계속 증가할 수밖에 없고요. 그래서 이 시장을 부산에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산신항이 개장한 지도 벌써 15년.

노후화로 개·보수가 필요한 하역 장비가 즐비합니다.

국내뿐 아니라 인근 일본도 하역 장비 개·보수를 위해 중국까지 오가는 형편이어서 일본 물량까지 유치할 수 있습니다.

부산 일대 수리업체와 대형 운송 선사들도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정규화/하역장비 수리협력업체 전무 : "저희로서는 항만 하역장비 개보수 작업에도 참여할 수가 있고 저희 직원들도 들어가고 매출도 늘고 그러니까 결과적으로 저희로서는 매우 좋은 일이죠."]

항만 하역 장비 수리업이 부산항에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영상편집:백혜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