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현재 검토 안해…참석 여부 미정”
입력 2021.12.08 (19:16) 수정 2021.12.08 (22:1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청와대는 현재 우리 정부는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참석을 결정한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오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현재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렇다고 우리 정부 대표단이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의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고, 결정되면 언론에 알려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 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미국이 초청한 100여 개 국가 정상이 화상으로 참석하는 이번 회의에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과 관련한 성과를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건은 문 대통령의 연설에 중국 관련 발언이 포함될지 여부입니다.

우리로서는 최대 교역국이자 인접국인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중국은 문 대통령이 추진 중인 종전 선언의 당사국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회의에는 참석하지만 미국이 문제 삼는 중국의 인권 문제나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관련 내용은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김은주
  • 靑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현재 검토 안해…참석 여부 미정”
    • 입력 2021-12-08 19:16:57
    • 수정2021-12-08 22:14:30
    뉴스 7
[앵커]

미국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청와대는 현재 우리 정부는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참석을 결정한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 오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현재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그렇다고 우리 정부 대표단이 베이징 올림픽에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정부의 참석과 관련해 결정된 바가 없고, 결정되면 언론에 알려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 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합니다.

미국이 초청한 100여 개 국가 정상이 화상으로 참석하는 이번 회의에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과 관련한 성과를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건은 문 대통령의 연설에 중국 관련 발언이 포함될지 여부입니다.

우리로서는 최대 교역국이자 인접국인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중국은 문 대통령이 추진 중인 종전 선언의 당사국이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회의에는 참석하지만 미국이 문제 삼는 중국의 인권 문제나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관련 내용은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