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윤석열 “장애인에 공정사회 보장해야”…빠른 법안 협의 요청
입력 2021.12.08 (19:19) 수정 2021.12.08 (19:30)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에 공정한 사회를 보장해 주는 게 국가의 의무”라며, 장애인 권익 법안의 빠른 통과를 당내에 요청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8일) 오후 청년문화예술인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대학로를 찾았다가, 현장에서 시위를 벌이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 회원은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한 4가지 법안이 계류 중”이라며, “민주당에서는 국토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만나지 않으려고 해 협의가 안 된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윤 후보는 “원내대표께 말씀드려 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똑같이 차별받지 않고 역량을 발휘하게끔 하겠다”면서, 송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빠른 시일 안에 (여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과 만나서 이분들의 희망 사항을 초당적으로 협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윤 후보는 ‘비장애인’ 대신 ‘정상인’이란 표현을 썼다가, 전장연 회원의 지적을 받고 바로잡기도 했습니다.

윤 후보는 간담회가 끝나고 다시 전장연 회원들을 만나, “당에 이야기해서 최단 시간에 여당과 협의해 통과되도록 하겠다”면서 내년 초 임시국회에서 여야 협의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 윤석열 “문화 분야 ‘기본 복지’ 필요”

윤석열 후보는 청년문화예술인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문화 부분이야말로 기본 복지가 필요하다”면서, “정부가 막대한 문화 수요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일단 재정을 많이 투입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후보는 코로나 19로 문화예술계는 “절벽에서 떨어지기 일보 직전”이라면서, 프랑스처럼 문화예술 관련 지출은 연말 정산 때 공제해주는 등 소비를 많이 할 수 있는 기반을 정부가 만들어 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영방송의 역할에 대해선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방송 편성에 관여할 순 없지만, 사극과 코미디를 없애는 것은 정치 권력의 영향력 때문인 것 같다”며 “그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으면 생태계가 잘 커나갈 수 있을 것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장애인에 공정사회 보장해야”…빠른 법안 협의 요청
    • 입력 2021-12-08 19:19:03
    • 수정2021-12-08 19:30:30
    정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에 공정한 사회를 보장해 주는 게 국가의 의무”라며, 장애인 권익 법안의 빠른 통과를 당내에 요청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8일) 오후 청년문화예술인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대학로를 찾았다가, 현장에서 시위를 벌이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 회원은 “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한 4가지 법안이 계류 중”이라며, “민주당에서는 국토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만나지 않으려고 해 협의가 안 된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윤 후보는 “원내대표께 말씀드려 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똑같이 차별받지 않고 역량을 발휘하게끔 하겠다”면서, 송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빠른 시일 안에 (여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과 만나서 이분들의 희망 사항을 초당적으로 협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윤 후보는 ‘비장애인’ 대신 ‘정상인’이란 표현을 썼다가, 전장연 회원의 지적을 받고 바로잡기도 했습니다.

윤 후보는 간담회가 끝나고 다시 전장연 회원들을 만나, “당에 이야기해서 최단 시간에 여당과 협의해 통과되도록 하겠다”면서 내년 초 임시국회에서 여야 협의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 윤석열 “문화 분야 ‘기본 복지’ 필요”

윤석열 후보는 청년문화예술인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문화 부분이야말로 기본 복지가 필요하다”면서, “정부가 막대한 문화 수요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일단 재정을 많이 투입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후보는 코로나 19로 문화예술계는 “절벽에서 떨어지기 일보 직전”이라면서, 프랑스처럼 문화예술 관련 지출은 연말 정산 때 공제해주는 등 소비를 많이 할 수 있는 기반을 정부가 만들어 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영방송의 역할에 대해선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방송 편성에 관여할 순 없지만, 사극과 코미디를 없애는 것은 정치 권력의 영향력 때문인 것 같다”며 “그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으면 생태계가 잘 커나갈 수 있을 것이다.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2022 대통령 선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