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본격화
입력 2021.12.08 (19:33) 수정 2021.12.08 (19:48)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이 4개 시·도의 공동 추진 협약으로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4개 시·도지사들은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성장을 도와 지역 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시대적 과제라며, 지방은행 설립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550만 충청인의 뜻이 모아졌습니다.

2023년 설립을 목표로 충청권 4개 시·도 지사는 지방은행 설립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충청권 메가시티로 가는 구심점으로, 또 수도권에 대응하는 경제 중심축으로 도약하기 위해 지방은행 설립을 필수 과제로 꼽았습니다.

[이춘희/세종시장 : "충청권이라는 지역 경제를 놓고 볼 때 중앙에 있는 은행들의 시각으로만 보기 때문에 지역 경제를 제대로 살려내지 못하는 측면에서…."]

실제로 지방은행 부재는 지역민들의 경제적 불이익과 맞닿아 있습니다.

충남의 경우 경제 규모가 수도권에 이어 전국 4위지만, 대출 등 신용 창출 규모는 대구나 부산 등 지방은행이 있는 지역에 밀립니다.

기업 한 곳당 대출금을 보면 1억 2천만 원 수준으로 전북이나 광주에도 못미칩니다.

이런 상황에서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은 최대 30%까지 지역 자금 유입을 늘려 생산과 고용 확대로 이어지게 하는 핵심 역할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양승조/충남도지사 : "수많은 금융 중에서 하나가 더 추가되 는 의미가 아니라 충청권에 있는 기업 들, 특히 중소기업의 활발한 경제 활동에 역점을 두고."]

충청권 지방은행 재건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시중 은행과 마찬가지로 금융 환경 변화에 대한 대비와 탄탄한 자본금 확보 방안은 여전한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본격화
    • 입력 2021-12-08 19:33:47
    • 수정2021-12-08 19:48:33
    뉴스7(대전)
[앵커]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이 4개 시·도의 공동 추진 협약으로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4개 시·도지사들은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성장을 도와 지역 경제를 활성화 할 수 있는 시대적 과제라며, 지방은행 설립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에 550만 충청인의 뜻이 모아졌습니다.

2023년 설립을 목표로 충청권 4개 시·도 지사는 지방은행 설립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충청권 메가시티로 가는 구심점으로, 또 수도권에 대응하는 경제 중심축으로 도약하기 위해 지방은행 설립을 필수 과제로 꼽았습니다.

[이춘희/세종시장 : "충청권이라는 지역 경제를 놓고 볼 때 중앙에 있는 은행들의 시각으로만 보기 때문에 지역 경제를 제대로 살려내지 못하는 측면에서…."]

실제로 지방은행 부재는 지역민들의 경제적 불이익과 맞닿아 있습니다.

충남의 경우 경제 규모가 수도권에 이어 전국 4위지만, 대출 등 신용 창출 규모는 대구나 부산 등 지방은행이 있는 지역에 밀립니다.

기업 한 곳당 대출금을 보면 1억 2천만 원 수준으로 전북이나 광주에도 못미칩니다.

이런 상황에서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은 최대 30%까지 지역 자금 유입을 늘려 생산과 고용 확대로 이어지게 하는 핵심 역할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양승조/충남도지사 : "수많은 금융 중에서 하나가 더 추가되 는 의미가 아니라 충청권에 있는 기업 들, 특히 중소기업의 활발한 경제 활동에 역점을 두고."]

충청권 지방은행 재건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시중 은행과 마찬가지로 금융 환경 변화에 대한 대비와 탄탄한 자본금 확보 방안은 여전한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