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값 하락에 애타는 농심…시장격리 요구 확산
입력 2021.12.08 (19:36) 수정 2021.12.08 (19:48)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10% 넘게 늘었습니다.

그런데 풍년이 쌀값 하락으로 이어져 농민들 근심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쌀값 안정을 위해 과잉생산된 쌀을 정부가 추가로 사들여 시장에서 격리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영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양곡창고에 쌀이 수북히 쌓여 있습니다.

풍년이 들어 쌀 생산이 늘자 창고마다 쌓이는 쌀이 늘고 있습니다.

부여의 경우 지난해보다 9.6% 증가했고, 국내 전체로는 388만 톤이 생산돼 지난해보다 10.7%나 늘었습니다.

문제는 쌀값입니다.

생산은 늘었는데, 식생활 변화로 소비는 줄어 쌀값이 크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부여의 경우 산지 쌀값이 80kg기준 18만 5천 원으로 지난해보다 7.5%나 떨어졌습니다.

이대로 가면 곧 결정될 정부의 추곡수매가도 지난해보다 8% 가량 하락하게 돼 생산비도 못 건질 상황입니다.

[권혁주/부여군농민회 사무국장 : "고령화, 생산비의 급상승 이런 문제 때문에 농촌의 어려움이 계속 가중되고 있습니다. 정말 심각할 정도이고."]

이 때문에 정부에 과잉생산된 쌀을 사들여 시장에서 격리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쌀이 3%이상 초과생산되면 일정량을 시장격리하도록 한 법에 따라 정부가 개입해 쌀의 유통량을 줄여 가격회복을 유도해 달라는 겁니다.

경상도와 강원,충북에 이어 충남에서도 정부의 결단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박정현/부여군수 : "시장격리 조치가 즉각 취해지지 않으면 농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고, 거리로 뛰쳐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정치권에서도 농민 입장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정부를 압박하는 여론이 전방위로 퍼지고 있어 정부도 침묵만 지키고 있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 쌀값 하락에 애타는 농심…시장격리 요구 확산
    • 입력 2021-12-08 19:36:27
    • 수정2021-12-08 19:48:33
    뉴스7(대전)
[앵커]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10% 넘게 늘었습니다.

그런데 풍년이 쌀값 하락으로 이어져 농민들 근심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쌀값 안정을 위해 과잉생산된 쌀을 정부가 추가로 사들여 시장에서 격리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영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양곡창고에 쌀이 수북히 쌓여 있습니다.

풍년이 들어 쌀 생산이 늘자 창고마다 쌓이는 쌀이 늘고 있습니다.

부여의 경우 지난해보다 9.6% 증가했고, 국내 전체로는 388만 톤이 생산돼 지난해보다 10.7%나 늘었습니다.

문제는 쌀값입니다.

생산은 늘었는데, 식생활 변화로 소비는 줄어 쌀값이 크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부여의 경우 산지 쌀값이 80kg기준 18만 5천 원으로 지난해보다 7.5%나 떨어졌습니다.

이대로 가면 곧 결정될 정부의 추곡수매가도 지난해보다 8% 가량 하락하게 돼 생산비도 못 건질 상황입니다.

[권혁주/부여군농민회 사무국장 : "고령화, 생산비의 급상승 이런 문제 때문에 농촌의 어려움이 계속 가중되고 있습니다. 정말 심각할 정도이고."]

이 때문에 정부에 과잉생산된 쌀을 사들여 시장에서 격리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쌀이 3%이상 초과생산되면 일정량을 시장격리하도록 한 법에 따라 정부가 개입해 쌀의 유통량을 줄여 가격회복을 유도해 달라는 겁니다.

경상도와 강원,충북에 이어 충남에서도 정부의 결단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박정현/부여군수 : "시장격리 조치가 즉각 취해지지 않으면 농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고, 거리로 뛰쳐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정치권에서도 농민 입장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정부를 압박하는 여론이 전방위로 퍼지고 있어 정부도 침묵만 지키고 있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