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다중시설 방역패스 기준은?”…유사업소 불만 가중
입력 2021.12.08 (21:12) 수정 2021.12.08 (21: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자영업자들 얘기도 들어봤지만 식당이나 카페 같은 다중이용 시설에선 어디는 '방역 패스'에서 제외되고, 어디는 포함돼 피해를 보고 있다는 불만도 터져나옵니다.

이나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주로 찾는 스터디 카페.

'방역 패스' 의무적용 시설이어서 백신 미접종자는 출입할 수 없습니다.

카페나 식당이 백신 미접종자 1명까지 허용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최영미/스터디카페 사장 : "말 한마디 없이 조용히 앉아서 자기 할 일만, 마스크 꽉 쓰고 있다가 집으로 가는데. 그런 식의 피해를 봐야 하니까 너무 부당하지 않나 (봅니다)."]

연말 대목을 앞둔 파티룸 업주도 불만을 드러냅니다.

'방역 패스' 적용으로 예약 취소가 잇따르며 손실이 느는 등 된서리를 맞고 있다고 호소합니다.

[파티룸 업주 : "호텔이나 모텔에서 운영하고 있는 파티룸 전용 객실이 있잖아요. 그런 거에 대해서는 백신(방역)패스가 적용되지 않고, 저희 같은 파티룸에는 백신(방역)패스가 적용되고..."]

이외에도 멀티방과 PC방은 '방역 패스' 대상 시설이지만 유사한 오락실은 제외됐고, 박물관과 미술관,과학관도 '방역 패스'가 적용되지만 전시회와 박람회는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스터디 카페와 파티룸의 경우 필요에 의한 선택시설이지만, 식당과 카페, 숙박업소는 생활 필수시설이라 예외를 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멀티방, PC방과 달리 오락실은 머무는 시간이 짧고, 일일이 출입자 관리가 어려워 '방역 패스'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수환/중앙사고수습본부 생활방역팀장 : "시설의 개방성이나 이용의 특수성에 따라 출입관리가 어려운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 패스' 적용을 하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앞으로 방역 상황에 따라 '방역 패스' 적용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는 이상 현 방침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이나라입니다.

촬영기자:김익수/그래픽:손민정
  • “다중시설 방역패스 기준은?”…유사업소 불만 가중
    • 입력 2021-12-08 21:12:39
    • 수정2021-12-08 21:20:25
    뉴스 9
[앵커]

앞서 자영업자들 얘기도 들어봤지만 식당이나 카페 같은 다중이용 시설에선 어디는 '방역 패스'에서 제외되고, 어디는 포함돼 피해를 보고 있다는 불만도 터져나옵니다.

이나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주로 찾는 스터디 카페.

'방역 패스' 의무적용 시설이어서 백신 미접종자는 출입할 수 없습니다.

카페나 식당이 백신 미접종자 1명까지 허용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최영미/스터디카페 사장 : "말 한마디 없이 조용히 앉아서 자기 할 일만, 마스크 꽉 쓰고 있다가 집으로 가는데. 그런 식의 피해를 봐야 하니까 너무 부당하지 않나 (봅니다)."]

연말 대목을 앞둔 파티룸 업주도 불만을 드러냅니다.

'방역 패스' 적용으로 예약 취소가 잇따르며 손실이 느는 등 된서리를 맞고 있다고 호소합니다.

[파티룸 업주 : "호텔이나 모텔에서 운영하고 있는 파티룸 전용 객실이 있잖아요. 그런 거에 대해서는 백신(방역)패스가 적용되지 않고, 저희 같은 파티룸에는 백신(방역)패스가 적용되고..."]

이외에도 멀티방과 PC방은 '방역 패스' 대상 시설이지만 유사한 오락실은 제외됐고, 박물관과 미술관,과학관도 '방역 패스'가 적용되지만 전시회와 박람회는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스터디 카페와 파티룸의 경우 필요에 의한 선택시설이지만, 식당과 카페, 숙박업소는 생활 필수시설이라 예외를 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멀티방, PC방과 달리 오락실은 머무는 시간이 짧고, 일일이 출입자 관리가 어려워 '방역 패스'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수환/중앙사고수습본부 생활방역팀장 : "시설의 개방성이나 이용의 특수성에 따라 출입관리가 어려운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 패스' 적용을 하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앞으로 방역 상황에 따라 '방역 패스' 적용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는 이상 현 방침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이나라입니다.

촬영기자:김익수/그래픽:손민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