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확진자 폭발 증가에 의료진 부족 현실화되나?
입력 2021.12.08 (21:42) 수정 2021.12.08 (21:56)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처럼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확진자 규모 탓에 병상 가동률도 빠르게 올라가고 있습니다.

문제는 의료진인데요,

병상은 어떻게든 만들 수 있지만, 환자를 돌볼 의료진은 제때 구하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급하게 음압시설 등을 설치하고, 코로나19 확진자 전담 병상 28개를 설치한 부산의 한 병원입니다.

일주일 만에 환자 16명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자체 의료진만으로는 힘들어 정부에서 간호사 5명과 임상병리사 1명을 지원받았습니다.

[이진나/파견 간호사 : "방호복 입고 일하니까 장갑도 여러 겹 껴서 손이 많이 둔해지는 느낌이어서 일반 똑같은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두 세배 정도 힘이 드는 환경입니다."]

확진자가 급증하며 부산에서는 현재 중환자 병상은 70%, 전담 일반 병상은 68%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수도권보다는 낫지만, 부산도 병원마다 의료진의 피로도가 계속 쌓이고, 다른 질병 환자에 대한 진료 공백도 생기고 있습니다.

[이준상/좋은강안병원 진료부장 : "의료 인력 일부가 계속 코로나 치료에 배정되다 보니까 다른 코로나 외의 호흡기 질환자들의 치료 기회가 아무래도 좀 줄어들게 되고."]

현재의 확진자 발생 추세는 의료 인력 부족에 대한 우려를 더 키우고 있습니다.

[한성호/동아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지금 (부산의)코로나19 확산 추세를 보면 전담 병상의 포화가 곧 이르게 될 것이고, 적절한 의료진의 보강이 없으면 제때 치료받지 못해서 위험에 처할 상황이 높다고 생각됩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확진자 증가에 단계적 일상 회복 자체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영상편집:전은별
  • 확진자 폭발 증가에 의료진 부족 현실화되나?
    • 입력 2021-12-08 21:42:39
    • 수정2021-12-08 21:56:02
    뉴스9(부산)
[앵커]

이처럼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확진자 규모 탓에 병상 가동률도 빠르게 올라가고 있습니다.

문제는 의료진인데요,

병상은 어떻게든 만들 수 있지만, 환자를 돌볼 의료진은 제때 구하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급하게 음압시설 등을 설치하고, 코로나19 확진자 전담 병상 28개를 설치한 부산의 한 병원입니다.

일주일 만에 환자 16명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자체 의료진만으로는 힘들어 정부에서 간호사 5명과 임상병리사 1명을 지원받았습니다.

[이진나/파견 간호사 : "방호복 입고 일하니까 장갑도 여러 겹 껴서 손이 많이 둔해지는 느낌이어서 일반 똑같은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두 세배 정도 힘이 드는 환경입니다."]

확진자가 급증하며 부산에서는 현재 중환자 병상은 70%, 전담 일반 병상은 68%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수도권보다는 낫지만, 부산도 병원마다 의료진의 피로도가 계속 쌓이고, 다른 질병 환자에 대한 진료 공백도 생기고 있습니다.

[이준상/좋은강안병원 진료부장 : "의료 인력 일부가 계속 코로나 치료에 배정되다 보니까 다른 코로나 외의 호흡기 질환자들의 치료 기회가 아무래도 좀 줄어들게 되고."]

현재의 확진자 발생 추세는 의료 인력 부족에 대한 우려를 더 키우고 있습니다.

[한성호/동아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지금 (부산의)코로나19 확산 추세를 보면 전담 병상의 포화가 곧 이르게 될 것이고, 적절한 의료진의 보강이 없으면 제때 치료받지 못해서 위험에 처할 상황이 높다고 생각됩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확진자 증가에 단계적 일상 회복 자체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허선귀/영상편집:전은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