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미술관 무산되자 ‘지역특화형 문화시설’…가능성은?
입력 2021.12.08 (21:47) 수정 2021.12.08 (22:0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창원시가 공들여 추진한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창원시는 아직 끝난 게 아니라며 국립미술관 대신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미술관을 지어서 이를 또 국립으로 바꿔보겠다고 나섰는데요.

가능성이 있는지, 김소영 기자가 짚어 봤습니다.

[리포트]

창원시가 국립현대미술관 유치가 좌절되자 추진하고 있는 게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입니다.

지역특화형은 정부가 건립비의 70%, 5년 동안의 운영비만 지원합니다.

그러니까 남은 건립비 30%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합니다.

여기에 더해 5년 뒤부터는 운영비 전액을 지자체가 떠안아야 하는데요.

2019년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분관을 기준으로 한해 79억 원의 운영비를 창원시가 부담해야 합니다.

창원시는 일단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이라는 명분으로 미술관 건립을 추진해, 타당성 조사부터 통과시킨 뒤 정부 투자 심사 과정에서 이를 국립으로 바꿔보겠다는 복안입니다.

과연 가능할까요?

가장 큰 문제는 경쟁 자치단체가 너무 많다는 겁니다.

광주광역시와 전남 진도군도 국비로 용역비를 확보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추진 중입니다.

대전과 대구광역시도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를 염두에 두고 각종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창원시가 '지역 문화 격차 해소'라는 식상한 명분 대신, 정부를 움직일 수 있는 차별화된 유치 논리를 내지 못하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미술관을 짓더라도 국립미술관으로의 전환,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국립미술관 무산되자 ‘지역특화형 문화시설’…가능성은?
    • 입력 2021-12-08 21:47:14
    • 수정2021-12-08 22:04:37
    뉴스9(창원)
[앵커]

창원시가 공들여 추진한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창원시는 아직 끝난 게 아니라며 국립미술관 대신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미술관을 지어서 이를 또 국립으로 바꿔보겠다고 나섰는데요.

가능성이 있는지, 김소영 기자가 짚어 봤습니다.

[리포트]

창원시가 국립현대미술관 유치가 좌절되자 추진하고 있는 게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입니다.

지역특화형은 정부가 건립비의 70%, 5년 동안의 운영비만 지원합니다.

그러니까 남은 건립비 30%를 지자체가 부담해야 합니다.

여기에 더해 5년 뒤부터는 운영비 전액을 지자체가 떠안아야 하는데요.

2019년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분관을 기준으로 한해 79억 원의 운영비를 창원시가 부담해야 합니다.

창원시는 일단 지역특화형 문화시설이라는 명분으로 미술관 건립을 추진해, 타당성 조사부터 통과시킨 뒤 정부 투자 심사 과정에서 이를 국립으로 바꿔보겠다는 복안입니다.

과연 가능할까요?

가장 큰 문제는 경쟁 자치단체가 너무 많다는 겁니다.

광주광역시와 전남 진도군도 국비로 용역비를 확보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 추진 중입니다.

대전과 대구광역시도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를 염두에 두고 각종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창원시가 '지역 문화 격차 해소'라는 식상한 명분 대신, 정부를 움직일 수 있는 차별화된 유치 논리를 내지 못하면, 지역특화형 문화시설로 미술관을 짓더라도 국립미술관으로의 전환,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