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WHO 수장 “오미크론, 재감염 위험 크지만 델타보다 증상 가벼울 수 있어”
입력 2021.12.09 (01:47) 수정 2021.12.09 (03:56) 국제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8일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해 재감염 위험은 크지만, 증상은 가벼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으로 진행한 언론 브리핑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최근 자료는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재감염 위험이 증가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가벼운 질병을 유발한다는 일부 증거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각국에는 코로나19 검사와 염기 서열 분석 등의 강화를, 개인들에게는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깨끗이 하기,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촉구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대응국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변이들보다 전염성이 더 강하다면 더 많은 사람을 감염시키고 보건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게 해 "결국 더 많은 사람이 숨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WHO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술 자문 그룹이 기존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과 이에 맞게 백신을 바꿀 필요가 있는지를 평가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중화항체의 감소가 백신 효력의 현저한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결론 내리는 것은 시기상조"라면서 성급한 결론을 내리지 않기 위해 공동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WHO 수장 “오미크론, 재감염 위험 크지만 델타보다 증상 가벼울 수 있어”
    • 입력 2021-12-09 01:47:44
    • 수정2021-12-09 03:56:56
    국제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현지시간 8일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해 재감염 위험은 크지만, 증상은 가벼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으로 진행한 언론 브리핑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최근 자료는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재감염 위험이 증가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그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가벼운 질병을 유발한다는 일부 증거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각국에는 코로나19 검사와 염기 서열 분석 등의 강화를, 개인들에게는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깨끗이 하기,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촉구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대응국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변이들보다 전염성이 더 강하다면 더 많은 사람을 감염시키고 보건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게 해 "결국 더 많은 사람이 숨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WHO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술 자문 그룹이 기존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과 이에 맞게 백신을 바꿀 필요가 있는지를 평가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중화항체의 감소가 백신 효력의 현저한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결론 내리는 것은 시기상조"라면서 성급한 결론을 내리지 않기 위해 공동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