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美서 코로나 5차 재확산…두달 반 만에 하루평균 12만명 확진
입력 2021.12.10 (09:22) 수정 2021.12.10 (09:24) 국제
겨울철을 맞은 미국에서 코로나19의 5차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집계에 따르면 8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확진자는 2주 전보다 27% 증가한 12만1천311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12만명을 넘긴 것은 9월 25일 이후 처음입다.

날씨가 추운 미시간주 등 오대호 주변과 뉴햄프셔주 등 북동부가 확산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뉴햄프셔주에서는 주민수 대비 신규 확진자 비율이 가장 높고, 입원 환자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또 미시간주에선 입원 환자가 급증하며 연방정부 의료팀이 파견됐습니다.

7일간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도 2주 전보다 20% 늘며 6만명 선(6만1천936명)을 넘었고, 하루 평균 사망자도 12% 상승하며 1천275명으로 올라섰습니다.

뉴욕과 뉴멕시코에선 병원들이 환자의 증가로 큰 부담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美서 코로나 5차 재확산…두달 반 만에 하루평균 12만명 확진
    • 입력 2021-12-10 09:22:19
    • 수정2021-12-10 09:24:58
    국제
겨울철을 맞은 미국에서 코로나19의 5차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집계에 따르면 8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확진자는 2주 전보다 27% 증가한 12만1천311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12만명을 넘긴 것은 9월 25일 이후 처음입다.

날씨가 추운 미시간주 등 오대호 주변과 뉴햄프셔주 등 북동부가 확산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뉴햄프셔주에서는 주민수 대비 신규 확진자 비율이 가장 높고, 입원 환자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또 미시간주에선 입원 환자가 급증하며 연방정부 의료팀이 파견됐습니다.

7일간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도 2주 전보다 20% 늘며 6만명 선(6만1천936명)을 넘었고, 하루 평균 사망자도 12% 상승하며 1천275명으로 올라섰습니다.

뉴욕과 뉴멕시코에선 병원들이 환자의 증가로 큰 부담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