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7억 불법 대출 농협은행 전 직원 ‘징역 5년’
입력 2021.12.10 (10:24) 수정 2021.12.10 (10:37) 930뉴스(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친인척 명의를 도용해 27억 5천만 원을 불법대출한 농협은행 직원이었던 40살 A씨에게 특정범죄가중법 죄를 적용해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에서 피고인이 주식투자에 실패하자 이 같은 불법 대출을 해 다시 주식에 투자한 데다, 일부 대출금을 상환했지만 여전히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했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 27억 불법 대출 농협은행 전 직원 ‘징역 5년’
    • 입력 2021-12-10 10:24:15
    • 수정2021-12-10 10:37:05
    930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친인척 명의를 도용해 27억 5천만 원을 불법대출한 농협은행 직원이었던 40살 A씨에게 특정범죄가중법 죄를 적용해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에서 피고인이 주식투자에 실패하자 이 같은 불법 대출을 해 다시 주식에 투자한 데다, 일부 대출금을 상환했지만 여전히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했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