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윤후덕 의원 “윤석열 후보, 노동이사제 전향적 입장 기대”
입력 2021.12.10 (10:41) 수정 2021.12.10 (11:05)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캠프 정책본부장인 윤후덕 의원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노동이사제에 관해 전향적인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10일) 민주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언론기사를 보면 윤 후보가 오는 15일 한국노총을 방문한다면서, '노동이사제' 등을 공약으로 하겠다고 분명히 이야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노동이사제도 타임오프제(노조 전임자 활동을 위한 근로시간 면제 제도)도 국제적 기준에 맞고 국제노동기구(ILO) 권고사항에 다 맞는데도 야당의 반대로 못한 것"이라며 "윤 후보가 한국노총 방문 이후 여야가 합의될 수 있게 이끌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김주영 의원은 노동이사제 도입을 위한 관련 법 개정이 이재명 후보 하명법이라는 논란에 대해 "이미 노사정합의가 끝난 사항"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국노총 위원장 출신인 김주영 의원은 오늘(10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서 "노동이사제는 2017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공약이자 당선 이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됐었고, 지난해 11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노사정 합의를 거친 사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럽은 독일을 비롯한 19개 나라에서 도입했고, 우리나라도 2016년 서울시를 시작으로 8개 광역시, 82개 기관에서 이미 노동이사 102명이 활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노동이사가 노사갈등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오히려 투명경영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에 (노사간) 오해가 생겨왔다"면서, "노동이사가 들어가서 경영실적과 재무상태를 정확히 파악한다면 노사갈등이 줄어들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민간 기업에도 노동이사제를 도입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공공기관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인 만큼 공공기관에만 국한해서 적용하게 되며, 만약 민간에 적용하려면 (이 법이 아닌) 상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 민주당 윤후덕 의원 “윤석열 후보, 노동이사제 전향적 입장 기대”
    • 입력 2021-12-10 10:41:40
    • 수정2021-12-10 11:05:23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캠프 정책본부장인 윤후덕 의원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노동이사제에 관해 전향적인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10일) 민주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언론기사를 보면 윤 후보가 오는 15일 한국노총을 방문한다면서, '노동이사제' 등을 공약으로 하겠다고 분명히 이야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노동이사제도 타임오프제(노조 전임자 활동을 위한 근로시간 면제 제도)도 국제적 기준에 맞고 국제노동기구(ILO) 권고사항에 다 맞는데도 야당의 반대로 못한 것"이라며 "윤 후보가 한국노총 방문 이후 여야가 합의될 수 있게 이끌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김주영 의원은 노동이사제 도입을 위한 관련 법 개정이 이재명 후보 하명법이라는 논란에 대해 "이미 노사정합의가 끝난 사항"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국노총 위원장 출신인 김주영 의원은 오늘(10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서 "노동이사제는 2017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공약이자 당선 이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됐었고, 지난해 11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노사정 합의를 거친 사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럽은 독일을 비롯한 19개 나라에서 도입했고, 우리나라도 2016년 서울시를 시작으로 8개 광역시, 82개 기관에서 이미 노동이사 102명이 활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노동이사가 노사갈등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오히려 투명경영이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에 (노사간) 오해가 생겨왔다"면서, "노동이사가 들어가서 경영실적과 재무상태를 정확히 파악한다면 노사갈등이 줄어들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또 민간 기업에도 노동이사제를 도입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공공기관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인 만큼 공공기관에만 국한해서 적용하게 되며, 만약 민간에 적용하려면 (이 법이 아닌) 상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