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은경 “청소년 방역패스 최소한의 조치…현장의견 듣고 개선안 마련”
입력 2021.12.10 (13:36) 수정 2021.12.10 (15:36) 정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을 반대하는 국민청원에 “학부모, 학생의 현장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불안과 불편을 개선할 수 있도록 세부 시행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청장은 오늘(10일) 방역패스 대상을 청소년으로 확대하는 등의 조치에 반대하는 국민청원 2건에 대한 답변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우리 정부의 백신접종 독려와 방역패스는 코로나19 유행으로부터 우리 사회를 지키는 최소한의 방역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결국 청소년 방역패스는 기존 계획대로 추진하되 현장의 우려를 충분히 반영해 세부 사안에 대해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세심하게 진행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정 청장은 “혹여나 아이가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고통을 겪지 않을까 우려하시는 부모님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더 안심하고 접종하실 수 있도록 점검하고 또 점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소년의 백신접종 이상반응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백신접종 이상반응을 신고한 청소년 대부분이 일반 이상반응으로 치료를 받은 후 빠르게 회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18세(고3) 접종 93만 건 중 이상반응 신고의 대부분인 97.4%는 두통, 발열 등 일반 이상반응이었고 심근염·심낭염은 23건, 아나필락시스는 12건이 확인됐는데 현재는 모두 회복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12-17세 이상반응 신고율은 고3보다 낮은 상황이며 신고 사례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유럽의 일부 국가에서도 백신 미접종자에게 벌금을 매기거나, 외부 출입을 금지하는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사례가 있을 정도로 백신접종의 중요성은 매우 크다”며 접종을 독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은경 “청소년 방역패스 최소한의 조치…현장의견 듣고 개선안 마련”
    • 입력 2021-12-10 13:36:34
    • 수정2021-12-10 15:36:12
    정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을 반대하는 국민청원에 “학부모, 학생의 현장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불안과 불편을 개선할 수 있도록 세부 시행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청장은 오늘(10일) 방역패스 대상을 청소년으로 확대하는 등의 조치에 반대하는 국민청원 2건에 대한 답변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우리 정부의 백신접종 독려와 방역패스는 코로나19 유행으로부터 우리 사회를 지키는 최소한의 방역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결국 청소년 방역패스는 기존 계획대로 추진하되 현장의 우려를 충분히 반영해 세부 사안에 대해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세심하게 진행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정 청장은 “혹여나 아이가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고통을 겪지 않을까 우려하시는 부모님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더 안심하고 접종하실 수 있도록 점검하고 또 점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소년의 백신접종 이상반응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백신접종 이상반응을 신고한 청소년 대부분이 일반 이상반응으로 치료를 받은 후 빠르게 회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18세(고3) 접종 93만 건 중 이상반응 신고의 대부분인 97.4%는 두통, 발열 등 일반 이상반응이었고 심근염·심낭염은 23건, 아나필락시스는 12건이 확인됐는데 현재는 모두 회복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12-17세 이상반응 신고율은 고3보다 낮은 상황이며 신고 사례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유럽의 일부 국가에서도 백신 미접종자에게 벌금을 매기거나, 외부 출입을 금지하는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사례가 있을 정도로 백신접종의 중요성은 매우 크다”며 접종을 독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