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도 ‘요소수 대란’ 경보…“내년 2월 고갈 우려”
입력 2021.12.10 (17:25) 수정 2021.12.10 (17:25) 국제
호주에서도 요소수 부족에 따른 ‘물류 대란’ 위험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현지 시각 10일 호주 전국도로운수협회(NRTA)가 호주 내 디젤 트럭의 최소 절반 이상이 운행하려면 요소수가 필요하나, 내년 2월이면 공급이 끊길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워런 클라크 NRTA 회장은 “전국 공급망이 이미 코로나19의 영향, 항만 노동쟁의, 운전사 부족과 기타 요인으로 상당히 압박을 받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요소수 부족 사태로 육상 물류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앵거스 테일러 호주 에너지장관은 호주 내 요소수 재고가 통상 약 5주 치 분량인 1,500만 리터에 이르며, 호주로 오고 있는 여러 화물선에 실린 물량을 고려하면 추가로 2주 치 이상 분량이 확보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테일러 장관은 “정부는 요소수가 부족하지 않도록 조치 중이다. 요소 시장의 세계적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요소수 사재기 움직임에 대해 “불필요하고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요소수는 디젤엔진의 질소산화물(NOx) 저감장치에 필요한 원료로서, 요소가 부족해진 것은 유럽·중국 등의 에너지 부족 사태로 석탄·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면서 요소 생산량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 양대 요소 생산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자국 농민용 비료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요소 수출을 제한했으며, 한국은 베트남, 호주 등지에서 요소를 긴급 수입하는 등 부족 사태를 겪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 호주도 ‘요소수 대란’ 경보…“내년 2월 고갈 우려”
    • 입력 2021-12-10 17:25:08
    • 수정2021-12-10 17:25:52
    국제
호주에서도 요소수 부족에 따른 ‘물류 대란’ 위험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현지 시각 10일 호주 전국도로운수협회(NRTA)가 호주 내 디젤 트럭의 최소 절반 이상이 운행하려면 요소수가 필요하나, 내년 2월이면 공급이 끊길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워런 클라크 NRTA 회장은 “전국 공급망이 이미 코로나19의 영향, 항만 노동쟁의, 운전사 부족과 기타 요인으로 상당히 압박을 받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요소수 부족 사태로 육상 물류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앵거스 테일러 호주 에너지장관은 호주 내 요소수 재고가 통상 약 5주 치 분량인 1,500만 리터에 이르며, 호주로 오고 있는 여러 화물선에 실린 물량을 고려하면 추가로 2주 치 이상 분량이 확보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테일러 장관은 “정부는 요소수가 부족하지 않도록 조치 중이다. 요소 시장의 세계적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요소수 사재기 움직임에 대해 “불필요하고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요소수는 디젤엔진의 질소산화물(NOx) 저감장치에 필요한 원료로서, 요소가 부족해진 것은 유럽·중국 등의 에너지 부족 사태로 석탄·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면서 요소 생산량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 양대 요소 생산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자국 농민용 비료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요소 수출을 제한했으며, 한국은 베트남, 호주 등지에서 요소를 긴급 수입하는 등 부족 사태를 겪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