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니 이슬람 기숙학교 교사 성폭행에 ‘발칵’…여학생 9명 출산
입력 2021.12.10 (17:28) 수정 2021.12.10 (17:30) 국제
인도네시아의 이슬람 기숙학교 교사가 미성년 여학생들을 성폭행해 무려 9명의 아기가 태어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현지 언론은 인도네시아 검찰이 서부 자바 반둥의 이슬람 기숙학교 교사 헤리 위라완(36)을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기소해 재판이 시작됐다고 현지 시각 10일 보도했습니다.

헤리는 2016년부터 최근까지 자신이 가르치는 16∼17세 여학생들을 교내, 아파트 또는 호텔로 불러내 상습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애초 피해자 가운데 4명이 각각 1명의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또 다른 피해자 1명도 2명의 아이를 낳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피해 사실이 추가되면서 헤리의 성폭행으로 태어난 아이는 9명에 이르고, 현재 피해자 두 명이 또 임신 중이라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헤리의 성범죄가 수사 선상에 오른 것은 여학생 가운데 한 명이 올해 5월 ‘르바란’ 명절 때 집에 갔다가 가족들이 임신 사실을 알아채면서입니다.

여학생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들은 부모와 지역 촌장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이뤄졌고, 수사 결과 헤리는 성폭행 피해 여학생들이 낳은 아이를 ‘고아’라고 속여 지역사회에서 기부금을 받고, 학교 건물을 새로 지을 때 여학생들을 건설 현장에 투입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여성·아동보호단체들은 헤리에게 징역 20년형과 성 충동 약물치료를 선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2016년 수마트라섬 븡쿨루에서 10대 소녀가 집단 강간·살해당한 사건 이후 아동 대상 성범죄자 처벌 규정을 개정해, 사형과 성 충동 약물치료가 가능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타라통신]
  • 인니 이슬람 기숙학교 교사 성폭행에 ‘발칵’…여학생 9명 출산
    • 입력 2021-12-10 17:28:56
    • 수정2021-12-10 17:30:10
    국제
인도네시아의 이슬람 기숙학교 교사가 미성년 여학생들을 성폭행해 무려 9명의 아기가 태어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현지 언론은 인도네시아 검찰이 서부 자바 반둥의 이슬람 기숙학교 교사 헤리 위라완(36)을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기소해 재판이 시작됐다고 현지 시각 10일 보도했습니다.

헤리는 2016년부터 최근까지 자신이 가르치는 16∼17세 여학생들을 교내, 아파트 또는 호텔로 불러내 상습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애초 피해자 가운데 4명이 각각 1명의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또 다른 피해자 1명도 2명의 아이를 낳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피해 사실이 추가되면서 헤리의 성폭행으로 태어난 아이는 9명에 이르고, 현재 피해자 두 명이 또 임신 중이라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헤리의 성범죄가 수사 선상에 오른 것은 여학생 가운데 한 명이 올해 5월 ‘르바란’ 명절 때 집에 갔다가 가족들이 임신 사실을 알아채면서입니다.

여학생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들은 부모와 지역 촌장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이뤄졌고, 수사 결과 헤리는 성폭행 피해 여학생들이 낳은 아이를 ‘고아’라고 속여 지역사회에서 기부금을 받고, 학교 건물을 새로 지을 때 여학생들을 건설 현장에 투입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여성·아동보호단체들은 헤리에게 징역 20년형과 성 충동 약물치료를 선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2016년 수마트라섬 븡쿨루에서 10대 소녀가 집단 강간·살해당한 사건 이후 아동 대상 성범죄자 처벌 규정을 개정해, 사형과 성 충동 약물치료가 가능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안타라통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