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산농협 조합원 “임원, 행사비 나눠 갖기” 규탄
입력 2021.12.10 (21:49) 수정 2021.12.10 (21:58)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진주 문산농협 조합원들이 오늘(10일) 문산읍 하나로마트 앞에서 문산농협 임원들의 행사비 나눠 갖기를 규탄하고, 책임 있는 임원의 퇴진을 요구했습니다.

이를 처음 외부에 알렸던 강영수 이사는 지난해 임직원 성과급 300%를 지급하려는 입막음용으로 임원들에게 200만 원씩 상품권을 지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산농협은 200만 원 지급과 성과급은 관계가 없다며 강 이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문산농협 조합원 “임원, 행사비 나눠 갖기” 규탄
    • 입력 2021-12-10 21:49:25
    • 수정2021-12-10 21:58:06
    뉴스9(창원)
진주 문산농협 조합원들이 오늘(10일) 문산읍 하나로마트 앞에서 문산농협 임원들의 행사비 나눠 갖기를 규탄하고, 책임 있는 임원의 퇴진을 요구했습니다.

이를 처음 외부에 알렸던 강영수 이사는 지난해 임직원 성과급 300%를 지급하려는 입막음용으로 임원들에게 200만 원씩 상품권을 지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산농협은 200만 원 지급과 성과급은 관계가 없다며 강 이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