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텍, ‘오미크론’ 신속 진단기술 개발
입력 2021.12.10 (21:55) 수정 2021.12.10 (22:01)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포스텍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을 20분 만에 판별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화학공학과 이정욱 교수 연구팀은 기존 DNA나 RNA 서열을 읽어내는 방식이 아닌 분자 진단기술을 활용하면 시간당 시료 250개 이상을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전문 장비가 필요하지 않아 쉽고 간단하게 진단키트를 만들어 빠르게 분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구팀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웹사이트를 통해 기술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 포스텍, ‘오미크론’ 신속 진단기술 개발
    • 입력 2021-12-10 21:55:01
    • 수정2021-12-10 22:01:50
    뉴스9(대구)
포스텍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을 20분 만에 판별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화학공학과 이정욱 교수 연구팀은 기존 DNA나 RNA 서열을 읽어내는 방식이 아닌 분자 진단기술을 활용하면 시간당 시료 250개 이상을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전문 장비가 필요하지 않아 쉽고 간단하게 진단키트를 만들어 빠르게 분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구팀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웹사이트를 통해 기술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