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월 미 물가지표 5.7%↑…1982년 이후 최고치
입력 2021.12.24 (00:12) 국제
미국의 물가지표가 39년 만에 최대폭으로 치솟았습니다.

미 상무부는 1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5.7% 올랐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10월의 5%보다 오름폭이 더 커진 것으로 1982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입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7% 올라 역시 1982년 이후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역시 10월(4.1%)과 비교해 상승폭이 확대됐습니다.

이번 결과는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미국인들의 소비가 늘어나는 가운데 전방위적인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더해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진 결과로 분석됩니다.

근원 PCE 지수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추이를 관찰할 때 가장 선호하는 물가 지표라는 점에서 이날 수치는 내년 연준의 금리인상 논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11월 미 물가지표 5.7%↑…1982년 이후 최고치
    • 입력 2021-12-24 00:12:23
    국제
미국의 물가지표가 39년 만에 최대폭으로 치솟았습니다.

미 상무부는 1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5.7% 올랐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10월의 5%보다 오름폭이 더 커진 것으로 1982년 7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입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7% 올라 역시 1982년 이후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역시 10월(4.1%)과 비교해 상승폭이 확대됐습니다.

이번 결과는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미국인들의 소비가 늘어나는 가운데 전방위적인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더해지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진 결과로 분석됩니다.

근원 PCE 지수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추이를 관찰할 때 가장 선호하는 물가 지표라는 점에서 이날 수치는 내년 연준의 금리인상 논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