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근길 날씨] 강원 영동에 폭설…성탄절 매서운 한파
입력 2021.12.24 (06:25) 수정 2021.12.24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오늘 명동 성당에 나와있습니다.

따뜻한 불빛이 어둠을 밝히고 있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속에서도 희망과 기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 날씨는 강원 영동 지역의 폭설과 낮부터 시작되는 추위를 기억하셔야겠습니다.

낮부터는 찬바람이 불면서 날도 추워지겠습니다.

크리스마스인 내일은 매서운 한파가 찾아오겠는데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4도, 일요일에는 영하 16도까지 떨어져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춥겠습니다.

강원 영동 지역에 계신 분들은 눈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동풍이 강하게 불어들면서 내일까지 최고 20cm의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그 밖의 경기와 강원 영서에도 최고 5cm의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현재 기온은 서울 1.8도로 어제보다 3도 정도 높습니다.

남부지방도 전주 1.1도, 대구 영하 0.6도로 큰 추위는 없습니다.

낮에는 찬바람 때문에 기온이 오르지 못하겠습니다.

서울 2도, 대전 7도에 머물겠고요.

남부지방도 대구 10도, 부산 13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기온이 낮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최고 4~5미터로 거세게 일겠습니다.

지금까지 명동 성당에서 날씨정보 전해드렸습니다.

기상캐스터 배혜지
(그래픽:이주혁)
  • [출근길 날씨] 강원 영동에 폭설…성탄절 매서운 한파
    • 입력 2021-12-24 06:25:16
    • 수정2021-12-24 06:32:14
    뉴스광장 1부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오늘 명동 성당에 나와있습니다.

따뜻한 불빛이 어둠을 밝히고 있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속에서도 희망과 기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 날씨는 강원 영동 지역의 폭설과 낮부터 시작되는 추위를 기억하셔야겠습니다.

낮부터는 찬바람이 불면서 날도 추워지겠습니다.

크리스마스인 내일은 매서운 한파가 찾아오겠는데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4도, 일요일에는 영하 16도까지 떨어져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춥겠습니다.

강원 영동 지역에 계신 분들은 눈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동풍이 강하게 불어들면서 내일까지 최고 20cm의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그 밖의 경기와 강원 영서에도 최고 5cm의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현재 기온은 서울 1.8도로 어제보다 3도 정도 높습니다.

남부지방도 전주 1.1도, 대구 영하 0.6도로 큰 추위는 없습니다.

낮에는 찬바람 때문에 기온이 오르지 못하겠습니다.

서울 2도, 대전 7도에 머물겠고요.

남부지방도 대구 10도, 부산 13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기온이 낮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최고 4~5미터로 거세게 일겠습니다.

지금까지 명동 성당에서 날씨정보 전해드렸습니다.

기상캐스터 배혜지
(그래픽:이주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