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때다” 싶은 이낙연 등판…이재명과 비전위 맡기로
입력 2021.12.24 (07:06) 수정 2021.12.24 (07: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에선 이낙연 전 대표가 등판했습니다.

이재명,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접전이고 특히, 상대 당이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때가 가장 효과적인 등장 시점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대위 출범 뒤 51일 만의 만남.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자신은 부족한 게 많으니 잘 보살펴달라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넘어야 될 산이 많아서, 대표님이 많이 좀 업어 주십시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네. 좀 이따 넉넉히 얘기합시다."]

80분간의 오찬 뒤, 두 사람은 '국가 비전과 통합위원회'를 신설해 함께 위원장을 맡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복지 국가와 국민 통합 같은 의제를 발굴하고, 다음 정부에서 추진하는 역할입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 과정에서 '쓴소리'도 예고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후보나 당과 결이 조금 다른 얘기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에 대해서 후보께서도 수용하겠다..."]

민주당은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원팀'을 완성하는 모습을 통해, 내부 갈등 중인 국민의힘과의 대비 효과가 선명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직능 단체들과 만나서도 통합을 강조하고, 윤석열 후보가 내세우는 정권 심판론을 겨냥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누군가의 사적 복수를 위한 것이 아닙니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은 오로지 국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 국가 공동체의 발전을 위해서만 사용되어야 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열린민주당 당원들과도 만나 합당 작업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공식 합당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는 오늘 국방·안보 공약을 발표합니다.

첨단 과학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강군' 추진, 선택적 모병제 도입 등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룹니다.

촬영기자:최연송 김민준/영상편집:최정연
  • “이 때다” 싶은 이낙연 등판…이재명과 비전위 맡기로
    • 입력 2021-12-24 07:06:55
    • 수정2021-12-24 07:16:25
    뉴스광장
[앵커]

민주당에선 이낙연 전 대표가 등판했습니다.

이재명,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접전이고 특히, 상대 당이 내부 갈등을 겪고 있는 때가 가장 효과적인 등장 시점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대위 출범 뒤 51일 만의 만남.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자신은 부족한 게 많으니 잘 보살펴달라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넘어야 될 산이 많아서, 대표님이 많이 좀 업어 주십시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네. 좀 이따 넉넉히 얘기합시다."]

80분간의 오찬 뒤, 두 사람은 '국가 비전과 통합위원회'를 신설해 함께 위원장을 맡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복지 국가와 국민 통합 같은 의제를 발굴하고, 다음 정부에서 추진하는 역할입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 과정에서 '쓴소리'도 예고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 : "후보나 당과 결이 조금 다른 얘기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에 대해서 후보께서도 수용하겠다..."]

민주당은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원팀'을 완성하는 모습을 통해, 내부 갈등 중인 국민의힘과의 대비 효과가 선명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직능 단체들과 만나서도 통합을 강조하고, 윤석열 후보가 내세우는 정권 심판론을 겨냥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누군가의 사적 복수를 위한 것이 아닙니다. 국민이 부여한 권한은 오로지 국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 국가 공동체의 발전을 위해서만 사용되어야 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열린민주당 당원들과도 만나 합당 작업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공식 합당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는 오늘 국방·안보 공약을 발표합니다.

첨단 과학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강군' 추진, 선택적 모병제 도입 등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룹니다.

촬영기자:최연송 김민준/영상편집:최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