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굿모닝 날씨] 오늘 낮부터 ‘성탄절 한파’…밤사이 강원 영동 ‘대설’
입력 2021.12.24 (09:15) 수정 2021.12.24 (09:1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낮부터 찬 바람이 쌩쌩 불면서 '성탄절 한파'가 밀려오겠습니다.

또 밤사이 강원 영동 지방에는 매우 많은 눈이 쏟아지겠습니다.

앞으로 기온 전망부터 보시면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높은 기온으로 출발했는데요.

하지만 오늘 낮부터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해 성탄절인 내일 아침에는 서울이 영하 14도, 모레는 영하 16도까지 곤두박질을 치며 이번 겨울 들어 최고 춥겠습니다.

여기에 바람 탓에 체감 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어서 한파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셔야겠습니다.

또 눈 소식도 있는데요.

오늘은 경기도와 강원도에 눈이나 비가 오겠고, 특히 저녁부터 강원 영동에는 최고 20센티미터의 폭설이 쏟아지겠습니다.

내일은 매서운 추위 속에 전라도 서해안에 1에서 5센티미터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2도 등 어제보다 2도에서 7도 낮겠습니다.

오늘과 내일 동해상에는 천둥, 번개가 치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그래픽:이주혁)
  • [굿모닝 날씨] 오늘 낮부터 ‘성탄절 한파’…밤사이 강원 영동 ‘대설’
    • 입력 2021-12-24 09:15:12
    • 수정2021-12-24 09:19:39
    아침뉴스타임
오늘 낮부터 찬 바람이 쌩쌩 불면서 '성탄절 한파'가 밀려오겠습니다.

또 밤사이 강원 영동 지방에는 매우 많은 눈이 쏟아지겠습니다.

앞으로 기온 전망부터 보시면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높은 기온으로 출발했는데요.

하지만 오늘 낮부터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해 성탄절인 내일 아침에는 서울이 영하 14도, 모레는 영하 16도까지 곤두박질을 치며 이번 겨울 들어 최고 춥겠습니다.

여기에 바람 탓에 체감 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어서 한파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셔야겠습니다.

또 눈 소식도 있는데요.

오늘은 경기도와 강원도에 눈이나 비가 오겠고, 특히 저녁부터 강원 영동에는 최고 20센티미터의 폭설이 쏟아지겠습니다.

내일은 매서운 추위 속에 전라도 서해안에 1에서 5센티미터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2도 등 어제보다 2도에서 7도 낮겠습니다.

오늘과 내일 동해상에는 천둥, 번개가 치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그래픽:이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