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석방 이석기 “야만적 정치 행태 다시는 없어야”
입력 2021.12.24 (10:20) 수정 2021.12.24 (10:25) 정치
내란 선동 등의 혐의로 대전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오늘(24일) 오전 가석방됐습니다.

이 전 의원은 8년 3개월을 복역했고, 만기 출소를 1년 5개월 남겨두고 있었습니다.

이석기 전 의원은 가석방 된 직후 대전교도소 앞에서 “말 몇 마디로 오랫동안 감옥에 가두는 이런 야만적인 정치적인 행태는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은 이어 “비록 한겨울이지만 이 겨울이 지나서 봄이 오는게 아니라, 이 겨울 속에서 봄이 점점 커져 압도하는 날이 새봄”이라며 “그 새봄을 만드는 분들이 여기온 분들이라 저는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사면 결정’에 대해 묻는 취재진에게는 “과연 공정과 정의란 단어가 존재하는가”라고 답했습니다.

이석기 전 의원은 이어 “악랄한 탄압으로 현역 의원을 감옥에 넣은 사람이 사면됐다”며 “그 피해를 당한 사람은 이제 가석방 형식을 띄는 것에 대해 참으로 통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의 가석방을 기다리기 위해 오늘 대전교도소 앞에는 진보당원과 지지자들이 모였고, 이 전 의원은 지지자들에게 “나오게 되니까 정말 바람의 숨결이 다르다”, “보고싶었다”, “고맙습니다” 등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 전 의원은 북한의 대남 혁명론에 동조하면서 대한민국 체제를 전복하기 위한 혁명조직(RO)의 총책을 맡아 구체적인 실행 행위를 모의한 혐의 등으로 2013년 9월 구속기소돼 내란선동죄가 유죄로 인정되면서 2015년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확정받았습니다.

또 자신이 운영하는 선거 홍보 업체 자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2019년 징역 8개월의 실형이 추가로 확정됐습니다. 만기출소 예정일은 2023년 5월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석방 이석기 “야만적 정치 행태 다시는 없어야”
    • 입력 2021-12-24 10:20:39
    • 수정2021-12-24 10:25:19
    정치
내란 선동 등의 혐의로 대전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오늘(24일) 오전 가석방됐습니다.

이 전 의원은 8년 3개월을 복역했고, 만기 출소를 1년 5개월 남겨두고 있었습니다.

이석기 전 의원은 가석방 된 직후 대전교도소 앞에서 “말 몇 마디로 오랫동안 감옥에 가두는 이런 야만적인 정치적인 행태는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은 이어 “비록 한겨울이지만 이 겨울이 지나서 봄이 오는게 아니라, 이 겨울 속에서 봄이 점점 커져 압도하는 날이 새봄”이라며 “그 새봄을 만드는 분들이 여기온 분들이라 저는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사면 결정’에 대해 묻는 취재진에게는 “과연 공정과 정의란 단어가 존재하는가”라고 답했습니다.

이석기 전 의원은 이어 “악랄한 탄압으로 현역 의원을 감옥에 넣은 사람이 사면됐다”며 “그 피해를 당한 사람은 이제 가석방 형식을 띄는 것에 대해 참으로 통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의 가석방을 기다리기 위해 오늘 대전교도소 앞에는 진보당원과 지지자들이 모였고, 이 전 의원은 지지자들에게 “나오게 되니까 정말 바람의 숨결이 다르다”, “보고싶었다”, “고맙습니다” 등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 전 의원은 북한의 대남 혁명론에 동조하면서 대한민국 체제를 전복하기 위한 혁명조직(RO)의 총책을 맡아 구체적인 실행 행위를 모의한 혐의 등으로 2013년 9월 구속기소돼 내란선동죄가 유죄로 인정되면서 2015년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확정받았습니다.

또 자신이 운영하는 선거 홍보 업체 자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2019년 징역 8개월의 실형이 추가로 확정됐습니다. 만기출소 예정일은 2023년 5월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