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골프 최고의 샷 주인공은 코다…첫 메이저 우승 이끈 한 방
입력 2021.12.24 (10:36) 연합뉴스
2021년 전 세계 골프 대회에서 나온 최고의 샷 주인공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였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4일 올해 나온 최고의 샷 '베스트 15'를 선정해 발표했다.

1위로 뽑힌 코다의 샷은 6월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나왔다.

대회 마지막 날 5번 홀(파5)에서 코다는 243야드를 남기고 7번 우드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50㎝ 옆에 붙여 탭인 이글을 만들었다.

당시 코다는 리젯 살라스(미국)와 함께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다. 3번 홀(파4) 버디에 이어 5번 홀 이글로 살라스를 따돌리기 시작하며 자신의 메이저 첫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코다는 이 대회 우승으로 생애 처음으로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골프채널이 꼽은 올해의 '넘버 투'는 필 미컬슨(미국)이 역시 메이저 대회인 5월 PGA 챔피언십에서 보여준 샷이었다.

미컬슨은 이 대회 최종 라운드 5번 홀(파3) 벙커에서 친 샷을 그대로 버디로 연결, 2위와 간격을 2타 차로 벌리며 사상 첫 50대 나이의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3위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차지가 됐다.

지난 9월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 5번 홀(파4)에서 친 호블란의 티샷은 왼쪽으로 치우치며 나무 아래에 놓였다.

호블란은 128야드를 남기고 나무를 넘겨 그린을 향해 친 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가는 진기명기를 연출했다.

4위는 패트릭 리드(미국)가 11월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17번 홀(파5) 210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간 장면이 선정됐다.

티샷이 페널티 구역으로 들어간 바람에 리드는 벌타를 받았고, 이 때 친 세 번째 샷이 이글로 연결됐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올해 골프 최고의 샷 주인공은 코다…첫 메이저 우승 이끈 한 방
    • 입력 2021-12-24 10:36:54
    연합뉴스
2021년 전 세계 골프 대회에서 나온 최고의 샷 주인공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였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4일 올해 나온 최고의 샷 '베스트 15'를 선정해 발표했다.

1위로 뽑힌 코다의 샷은 6월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나왔다.

대회 마지막 날 5번 홀(파5)에서 코다는 243야드를 남기고 7번 우드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50㎝ 옆에 붙여 탭인 이글을 만들었다.

당시 코다는 리젯 살라스(미국)와 함께 공동 1위로 4라운드를 시작했다. 3번 홀(파4) 버디에 이어 5번 홀 이글로 살라스를 따돌리기 시작하며 자신의 메이저 첫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코다는 이 대회 우승으로 생애 처음으로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골프채널이 꼽은 올해의 '넘버 투'는 필 미컬슨(미국)이 역시 메이저 대회인 5월 PGA 챔피언십에서 보여준 샷이었다.

미컬슨은 이 대회 최종 라운드 5번 홀(파3) 벙커에서 친 샷을 그대로 버디로 연결, 2위와 간격을 2타 차로 벌리며 사상 첫 50대 나이의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3위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차지가 됐다.

지난 9월 투어 챔피언십 1라운드 5번 홀(파4)에서 친 호블란의 티샷은 왼쪽으로 치우치며 나무 아래에 놓였다.

호블란은 128야드를 남기고 나무를 넘겨 그린을 향해 친 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가는 진기명기를 연출했다.

4위는 패트릭 리드(미국)가 11월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17번 홀(파5) 210야드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들어간 장면이 선정됐다.

티샷이 페널티 구역으로 들어간 바람에 리드는 벌타를 받았고, 이 때 친 세 번째 샷이 이글로 연결됐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