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이재명 “문 대통령 결정 존중…역사의 법정은 계속”
입력 2021.12.24 (11:25) 수정 2021.12.24 (14:35)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4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통합을 위한 고뇌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다만 "지금이라도 국정농단 피해자인 국민들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죄가 필요하다"며 "현실의 법정은 닫혀도 역사의 법정은 계속됨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오후 당사에서 국방 공약을 발표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원래 반대 입장이었는데 찬성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미 결정 난 상황에서 찬반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역사의 법정이 계속된다'는 표현에 대해선 "사면, 복권 문제는 형사사법적 문제이고 국민들 판단과 역사적 판단은 그와 무관하게 존재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이재명 “문 대통령 결정 존중…역사의 법정은 계속”
    • 입력 2021-12-24 11:25:25
    • 수정2021-12-24 14:35:58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4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통합을 위한 고뇌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다만 "지금이라도 국정농단 피해자인 국민들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죄가 필요하다"며 "현실의 법정은 닫혀도 역사의 법정은 계속됨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오후 당사에서 국방 공약을 발표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원래 반대 입장이었는데 찬성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미 결정 난 상황에서 찬반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역사의 법정이 계속된다'는 표현에 대해선 "사면, 복권 문제는 형사사법적 문제이고 국민들 판단과 역사적 판단은 그와 무관하게 존재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