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박근혜 사면 매우 유감…촛불 시민 부정”
입력 2021.12.24 (15:17) 수정 2021.12.24 (15:24)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 결정에 대해 "촛불 시민에 대한 부정"이라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심 후보는 오늘(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농단 주범의 반성도 사죄도 없는 사면은 그 자체로 ‘촛불부정’"이라며 "적어도 촛불로 당선된 대통령이 사면권을 행사해서는 결코 안 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역사의 물줄기를 바꿀 수 있는 중대한 사면에 최소한의 국민적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며 "국민통합이라는 말은 함부로 꺼내지 않기 바란다"고, 사면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심상정 후보는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몸이 좋지 않다고 얘기를 하는데 수용자들이 아프거나 몸이 불편할 때, 그에 따른 법적 절차와 조치가 마련이 돼 있다"며 "사법적 절차에 따르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의 사면권은 그런 도의적인 조치를 넘어서는 것으로 그것은 촛불 시민에 대한 부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심 후보는 또, "윤석열 후보는 국정농단 주범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것으로 정치적 명성을 얻어서 지금 제1야당 후보가 됐고 또 이재명 후보는 당시 저와 함께 박근혜 구속, 석방 불가를 함께 외쳤던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두 분이 이제 대통령 후보가 돼서 촛불 시민이 제시했던 대통령의 자격과 원칙, 또 본인들이 주장했던 것들을 지금 다 잊고 있는가 보다. 두 후보 모두 스스로의 정체성을 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심상정 “박근혜 사면 매우 유감…촛불 시민 부정”
    • 입력 2021-12-24 15:17:50
    • 수정2021-12-24 15:24:33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 결정에 대해 "촛불 시민에 대한 부정"이라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심 후보는 오늘(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농단 주범의 반성도 사죄도 없는 사면은 그 자체로 ‘촛불부정’"이라며 "적어도 촛불로 당선된 대통령이 사면권을 행사해서는 결코 안 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역사의 물줄기를 바꿀 수 있는 중대한 사면에 최소한의 국민적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며 "국민통합이라는 말은 함부로 꺼내지 않기 바란다"고, 사면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심상정 후보는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몸이 좋지 않다고 얘기를 하는데 수용자들이 아프거나 몸이 불편할 때, 그에 따른 법적 절차와 조치가 마련이 돼 있다"며 "사법적 절차에 따르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의 사면권은 그런 도의적인 조치를 넘어서는 것으로 그것은 촛불 시민에 대한 부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심 후보는 또, "윤석열 후보는 국정농단 주범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것으로 정치적 명성을 얻어서 지금 제1야당 후보가 됐고 또 이재명 후보는 당시 저와 함께 박근혜 구속, 석방 불가를 함께 외쳤던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두 분이 이제 대통령 후보가 돼서 촛불 시민이 제시했던 대통령의 자격과 원칙, 또 본인들이 주장했던 것들을 지금 다 잊고 있는가 보다. 두 후보 모두 스스로의 정체성을 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기자 정보